컨텐츠 바로가기

[사설]위드 코로나 전환, 국민이 신뢰할 안심 로드 맵 내놓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전환이 눈앞에 다가왔다. 정부는 오늘 위드 코로나로 방역체계를 바꾸는 방안에 관한 공청회를 열어 초안을 공개하고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뒤 이번 주 안에 결론을 낼 예정이다. 이로써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다음 주부터는 위드 코로나 전환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위드 코로나 전환은 1년 이상의 기간에 걸쳐 단계적으로 실행될 전망이다. 그 뼈대는 두 가지다. 하나는 감염 위험도가 낮은 시설부터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방역조치의 수위를 점차 낮춰가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코로나 대응의 초점을 확진자 수 억제에서 위중증 환자 치료로 옮기는 것이다. 둘 다 만만치 않은 과제다. 지난 주말에 인구 대비 백신 접종 완료자 비율이 70%를 넘어 집단면역 효과를 어느 정도는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의 출현과 접종 완료자가 감염되는 돌파감염의 가능성을 고려하면 방역수위 하향 조정이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위중증 환자 치료를 위한 긴급 의료대응 체계가 완벽하게 갖춰질 것인지도 아직은 확신할 수 없다.

지난주에 서울에서 확진 판정 후 재택치료를 받던 코로나 환자가 병세가 악화해 병원으로 이송된 직후 심장이 멎어 숨지는 일이 일어났다. 재택치료 중 사망의 첫 사례다. 위중증 환자 치료 중심의 코로나 대응 체계에서는 결코 이런 일이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 재택치료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무너진다면 재택치료에 크게 의존할 수밖에 없는 그 대응 체계가 원활하게 작동할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이번 사례에서 구청·소방서·병원 간에 환자정보가 신속하고 정확하게 공유되지 못한 것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긴급 의료대응 체계에 빈틈이 없는지 살피고 또 살펴야 한다.

위드 코로나 전환은 방역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것이 아니라 보다 섬세하면서 까다로운 고차원 방역으로 이행하는 것이라는 인식이 필요하다. 재택치료에 대해서도 환자의 소재지만 가정일 뿐 공적 의료지원이 완벽하게 이루어져야 함은 물론이다. 정부는 코로나 관련 상황 전개에 대한 과학적 예측을 토대로 수립되고, 국민 모두가 신뢰하고 안심할 수 있는 위드 코로나 전환 로드맵을 내놓기를 바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