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니, 삼성 QD-OLED TV 패널 공급받는다… 99% 장악 LG 독점 깨지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소니가 삼성디스플레이의 TV용 퀀텀닷 유기발광다이오드(QD-OLED) 패널을 공급받는 것으로 결정했다. 최근까지 적합성 테스트를 펼친 소니는 QD-OLED의 상품화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QD-OLED TV를 만들기로 했다. 이르면 11월 중순 삼성디스플레이 QD-OLED 패널이 소니 측에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일본 전자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소니는 지난해부터 삼성디스플레이의 QD-OLED 시제품에 대한 상품화 가능성을 타진했다. 소니는 이번 달 안으로 삼성디스플레이 측에 QD-OLED 스펙이 기재된 승인서를 발부할 예정이며, 삼성전자 역시 같은 시기에 승인서를 발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시제품을 검토했던 중국 업체들은 초기 고객사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소니와 삼성전자의 승인서를 받게 될 삼성디스플레이는 각 고객사 요구 스펙에 따라 11월 초부터 아산캠퍼스 Q1 생산라인에 패널 제작에 필요한 재료를 투입한다. 이어 11월 중순쯤 QD-OLED 패널의 양산을 시작한다.

한국에서 만들어지는 QD-OLED 패널은 모듈 공정을 위해 베트남으로 옮겨진다. 모듈 공정은 디스플레이가 최종 제품에서 잘 구동할 수 있도록 여러 부품을 장착하는 과정으로, 공정이 끝난 QD-OLED 패널 모듈은 베트남 삼성전자 TV 공장과 말레이시아 소니 TV 공장 등으로 최종 공급된다.

조선비즈

지난해 삼성디스플레이는 아산캠퍼스 Q1 라인에 QD디스플레이 개발 및 생산을 위한 설비를 반입했다.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니의 QD-OLED 채용은 삼성과 LG 밀려 고전하고 있는 프리미엄 TV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할 목적이 크다. 현재 소니는 프리미엄 제품군에 이미 OLED TV를 포함하고 있지만, 라인업 확장의 한계에 봉착한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프리미엄 제품군의 확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삼성과 LG에 뒤진 소니가 (QD-OLED를 통해) 이를 만회하겠다는 전략을 펼치는 것이다”라고 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QD-OLED 패널을 아산 Q1 생산라인에서 월 3만장 양산한다. 이는 55인치와 65인치 TV를 약 100만대 만들 수 있는 양이다. 현재 삼성전자와 소니에 전달되는 패널 물량이 각각 얼마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업계는 삼성전자 쪽 공급 비중이 조금 더 많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QD-OLED 공급이 본격화하면 LG디스플레이의 TV용 OLED 패널 독점 공급 체제는 큰 변화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전 세계 TV용 OLED 패널 공급의 99%는 LG디스플레이의 몫인데, 이 구도가 깨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게다가 LG디스플레이는 하얀빛을 내는 소자가 발광원인 W(화이트)-OLED, 삼성디스플레이는 푸른 빛을 내는 발광 소자로 이뤄진 패널에 퀀텀닷(양자점) 컬러필름을 입힌 QD-OLED로 기술적 차이가 있어 비교 경쟁도 치열할 전망이다.

앞서 지난 2019년 8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를 방문해 “지금 액정표시장치(LCD) 사업이 어렵다고 해서 대형 디스플레이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라며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새로운 미래를 선도해야 한다”고 했다. 두 달 뒤인 2019년 10월 이 부회장은 QD디스플레이 개발을 위해 2025년까지 시설 10조원, 연구개발(R&D) 3조1000억원 등 총 13조1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직접 밝히기도 했다. 이 부회장이 직접 챙길 정도로 관심을 쏟고 있다는 점에서 QD-OLED를 포함한 QD디스플레이는 ‘JY 디스플레이’라고도 불린다.

조선비즈

LG전자가 2016년 독일 IFA에서 선보인 OLED 터널.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디스플레이는 TV용 OLED의 독점 공급 체제가 깨지는 것에 대해 우려보다는 기대를 나타내고 있다. 공급사가 하나뿐인 시장은 확대 여지가 적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LG디스플레이 혼자만 TV용 OLED 패널을 공급하는 것보다는 여러 기업이 뛰어든다면 시장이 더 커지고, 많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게 되는 것”이라며 “경쟁 속에서 기술적 우위로 더 많은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전 세계 OLED TV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LG전자 역시 경쟁사의 시장 추가 진출이 반갑다는 입장이다. 이정희 LG전자 HE경영관리담당 상무는 “액정표시장치(LCD) TV 시장에서의 경쟁이 OLED로 옮겨가면 OLED 시장 내에서 강력한 시장 지배력을 확보했다는 점이 우위 전략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이런 시장 지배력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제품 차별화를 추진해 시장 우위를 확보하겠다”라고 했다.

박진우 기자(nicholas@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