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주의 정치권] 국민의힘, 마지막 본경선...이재명, 오늘 지사직 사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국민의힘이 다음달 1일 시작되는 대선 경선 최종 후보 투표를 앞두고 이번 주 마지막 본경선 일정에 돌입한다.

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은 오는 25일 대전·충남, 27일 강원 권역별 토론회를 갖는다. 이어 오는 29일 3차 맞수토론과 31일 서울·수도권 토론회를 마지막으로 경선 일정을 마무리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국민의힘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 (왼쪽부터) 2021.10.08 hyuna31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최종 대선 후보 선출은 책임당원 투표 50%, 여론조사 50%를 합산한 결과를 반영해 내달 5일 결정된다. 책임당원 투표는 오는 11월 1일~2일 모바일 투표(K-voting), 11월 3~4일 ARS투표를 각각 실시한다. 여론조사는 11월 3~4일 실시될 예정이다.

대선 후보 선출에 참여하는 당원 선거인단은 56만9059명에 달한다. 2차 예비경선 당시 37만9970명보다 18만9089명(33.2%)이 증가한 수치다. 과반 확보 여부와 관계 없이 단 1표라도 더 얻은 후보가 결선투표 없이 최종 후보로 선출되는 만큼 마지막 슈퍼위크를 보내는 주자들 간 치열한 신경전이 예상된다.

윤 후보와 홍 후보가 견고한 양강구도를 형성했다는 평가를 받는 가운데 후보들 간 단일화 변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정치권에서 예상하는 단일화는 윤석열·원희룡, 홍준표·유승민 구도다.

원 후보는 지난 22일 윤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저로 단일화한다면 왜 사양하겠느냐"면서도 "윤 후보로 단일화한다는 소문을 듣기는 들었는데 인위적으로 할 생각은 없다. 생각이 무르익으면 밀사가 올 것이다. 밀사가 오면 환영한다"고 말했다.

유 후보도 지난 18일에 이어 22일 "경선 자체가 단일 후보를 뽑는 것인데 그 전에 무슨 단일화냐"며 "특정 후보를 막기 위한 단일화가 있을 수 있지만, 저는 그런 단일화도 없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에서 회동하고 있다. 2021.10.24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전날 회동을 통해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 만큼 선대위 출범이 임박한 것으로 관측된다. 이 전 대표는 이 후보 선거대책위의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다.

두 사람은 회동에서는 또 이 전 대표 캠프에 참여했던 의원들의 선대위 참여 방안도 참모 간 논의를 통해 모색키로 했다.

이 후보는 25일 경기지사 직을 내려놓고 조만간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표님이 이 후보와 회동해서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이 후보가 문 대통령을 만나고 전반적으로 하나의 민주당이 되는 분위기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향후 민주당 일정에 대해선 "11월 5일 야당 대선후보가 결정되는 전후로 선대위가 발족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선불복을 선언했던 이 전 대표가 "정권 재창출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밝힌 만큼 이 후보의 본선 행보가 본궤도에 올랐다는 분석이다.

jool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