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영길 “대장동 특검? 국민이 그만보고 싶어할 정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야권이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해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에 대한 특검을 요구하는 것을 두고 “국민들이 그만 보고 싶어 할 정도로 국정감사를 통해 (수사를) 많이 하지 않았느냐”라고 했다.

송 대표는 이날 JTBC와 인터뷰에서 “지금 (검찰이) 수사하고 있지 않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만약 이 후보가 특검을 받겠다는 입장을 표명할 경우 어떻게 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구조상으로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이 후보가 당선되는 것도 정권교체’라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는 “김대중 대통령을 계승했지만 노무현 대통령은 또 새로운 변화였다. 그런 것처럼 이 후보가 청출어람이란 표현을 썼는데 그렇게 새로운 변화를 이뤄가겠다(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노선과 장점을 계승해 나가되 부족한 점을 보완 발전해 나가겠다는 취지”라며 “우리 국민들은 다 새로운 거 바라지 단순 복제하는 건 바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신당 창당을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에 대해서는 “큰 흐름에서 같이 협력할 수 있는 분이라고 본다. 공약 차원에서 공동으로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본다”고 했다.

또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와 손잡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지금 그런 말 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열린민주당과 함께 힘을 합해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 사과 사진’ 논란과 관련해서는 “이 문제를 광주 ·전남으로 (여론 반응을) 한정하는 것은 맞지 않다. 전 국민적으로 상당히 문제의식을 갖게 될 것 같다”며 “중도층도 ‘완전히 사고가 구시대로 돌아간 게 아니냐’(고 한다). 지난번에 ‘왕’자 쓰고 주술의 시대로 가는 것도 미심쩍었는데 그런 패턴이 반복되기 때문에 상당히 불투명해보이고 정상적이지 않게 보이는 것”이라고 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