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맨유팬들이 이런 대접 받다니…” 리버풀 대참사에 고개 숙인 호날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대참사에 천하의 크리스티아노 호날두도 고개를 숙였다.

맨유는 25일 새벽(한국시간)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개최된 ‘2021-22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에서 라이벌 리버풀에게 0-5 완패를 당했다. 승점 21점의 리버풀은 2위로 선두 첼시(승점 22)를 맹추격했다. 맨유는 7위로 추락했다.

맨유는 홈에서 역대최고의 참사를 맞았다. 전반 5분 만에 살라의 패스를 받은 케이타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13분 조타의 추가골까지 나오며 맨유 수비진이 완전히 붕괴됐다.

살라는 자비가 없었다. 전반 38분 케이타의 도움으로 살라가 추가골을 작렬했다. 살라는 전반 추가시간 50분 네 번째 골까지 넣어 맨유를 완벽하게 침몰시켰다. 살라는 후반 5분 만에 해트트릭을 대폭발시키며 맨유에게 완벽한 좌절을 안겼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완패에 호날두도 충격에 빠졌다. 호날두 역시 흥분한나머지 전반 추가시간 경고장을 받았다. 맨유는 무려 6명이 경고를 받았고 후반 15분 포그바가 퇴장까지 당했다.

경기 후 호날두는 SNS에 “축구를 하다보면 우리가 싸운 결과가 나오지 않을때가 있다. 하지만 모든 책임은 우리에게 있다. 남을 탓할 필요가 없다. 우리 팬들은 놀라운 성원을 보여줬다. 더 나은 대접을 받을 자격이 있다. 결과를 내는 것은 우리다. 지금 보여줘야 한다”고 반성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2021/10/25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