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女 피겨 '간판' 유영, 그랑프리 1차 대회 동메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 실수 만회...김예림은 8위

아시아투데이

유영(맨 오른쪽)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AP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조성준 기자 = 유영(17·수리고)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유영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1차 대회 ‘스케이트 아메리카’ 여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 기술 점수(TES) 77.09점에 예술 점수(PCS) 69.15점을 더해 총점 146.24점을 기록했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받은 70.73점을 합쳐 216.97점으로 최종 3위에 올랐다.

쇼트 프로그램에서 트리플 악셀을 선보이던 중 착지 실수로 5위에 그친 그는 이날 프리 스케이팅에서 영화 ‘레미제라블’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에 맞춰 트리플 루프와 더블 악셀을 깔끔하게 소화하는 등 무난한 연기를 선보였다. 다만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연달아 쿼터 랜딩(점프 회전수가 90도 수준에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받은 게 아쉬웠다.

유영은 연기를 마친 뒤 감정이 북받친 듯 얼굴을 감싸 쥐었고, 관중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한편 금·은메달은 알렉산드라 트루소바(232.37점)와 다리마 우사체바(217.31점·이상 러시아)에게 각각 돌아갔다. 김예림(18·수리고)은 최종 8위(199.34점)에 자리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