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매매업자 왜 거쳐요?"....국내 중고차 '직거래' 55%"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중고차 거래에서 매매업자를 통하지 않고 개인 등 당사자 간 거래를 진행하는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발표한 '국내 중고차 거래현황 분석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거래된 중고차 수는 전년 대비 5.3% 증가한 251만5000대로, 신차 시장 규모(190만5000대)의 1.32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당사자 간 거래는 전체 중고차 거래의 54.7%인 137만6000대, 매매업자를 통한 거래는 113만9000대(45.3%)로 나타났다.

뉴스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고서는 매매업자를 통한 중고차 거래 평균 가격이 당사자 간 거래 평균 가격보다 높아 소비자들이 매매업자를 통한 거래를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당사자 간 거래의 중고차 평균 가격은 604만6000원인 반면 매매업자를 통한 거래 가격은 1126만9000원으로 당사자간 거래가격에 비해 1.86배 높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또한 차량의 모델과 조건(연식, 주행거리, 배기량 등)이 모두 동일한 경우에도 매매업자를 통한 거래가가 당사자 간 거래보다 1.26∼1.35배 높았다.

미국, 독일 등 해외 시장의 경우 개인 간 중고차 직거래 비중은 30% 수준이지만 우리나라는 55%에 달할 정도로 이례적으로 높은 점도 매매업자를 통한 중고차 거래에 대한 불신을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보고서는 평가했다.

중고차 시장에서 국산차 거래 증가세가 정체된 반면에 수입차 거래는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해 중고차 시장 내 수입차 점유율은 14.8%로 신차 시장 점유율(15.9%)보다는 낮다. 그러나 최근 3년간 중고차 시장 내 국산차 점유율은 2018년 88.0%에서 2020년 85.8%로 하락한 반면에 수입차는 매년 1%p씩 상승했다.

정만기 KAMA 회장은 "국내 중고차 시장의 당사자 간 거래가 55%에 달하는 점은 이 시장에 대한 소비자 불신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완성차 업체의 중고차 시장 참여와 인증을 통해 중고차 부가가치를 제고하고 신뢰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giveit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