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문 대통령 직격 "현직 대통령의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

댓글 5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6일 오전 SNS 통해 대통령-이재명 후보 회동 맹비난... "대통령이 이래서는 안된다"

오마이뉴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사진은 지난 25일 오후 대전시당에서 열린 '국민캠프 대전충청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임명장 수여식'과 '기자간담회'에 참석, 발언하는 모습. ⓒ 오마이뉴스 장재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2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만남을 "무슨 '핑계'를 대더라도 '잘못된 만남'"이라고 규정했다. 또한 "현직 대통령이 여당의 대선후보를 청와대로 불러서 만난다는데 이는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물론 과거에도 (현직 대통령과 여당 대선후보 회동의)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 하지만 그런 과거 관행은 정치 개혁 차원에서 사라져야 할 구태정치"라면서 "이번 만남은 누가 봐도 이재명 후보 선거 캠페인의 일환이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이 캠페인의 병풍을 서준 것이다. 가장 엄격하게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할 대통령이 이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대통령부터 이러면 과연 공무원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나? 법무부, 행정안전부, 검찰 등 선거 중립에 만전을 기해야 할 정부 부처 공무원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나? 문 대통령의 행위는 그들에게 매우 위험한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면서 이번 만남을 통해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 관련 수사에서 '이재명 봐주기'가 현실화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그래도 검찰이 '이재명 일병 구하기' 한다는 말을 듣는데"

이에 대해 윤석열 후보는 "두 사람의 만남이 특히 더 문제인 것은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로 검찰의 수사선상에 올라 있기 때문"이라며 "안 그래도 검찰이 수사의 ABC도 지키지 않으면서 이재명 일병 구하기를 한다는 말을 듣고 있는데? 이 정도면 대놓고 봐주라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또한 "(언론보도만 봐도) 이재명 후보가 '후계자'로 인정받느냐가 관전 포인트라고도 한다. 심지어는 두 사람이 과연 '원팀'이 될 수 있느냐의 여부를 두고 논평한다"며 "지금 이 나라가 민주주의 국가 맞나? 어떻게 현직 대통령이 여당 대선후보를 후계자로 인정하고, 게다가 '원팀'까지 될 수 있겠나. 무슨 말로도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짚었다.

그는 지난 12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대통령과 여당 후보와의 회동 가능성'을 언급했다"면서 "(문 대통령이) 대장동 게이트를 철저히 수사하라고 해놓고,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이재명 후보를 만나겠다는 것은 모순이자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할 대통령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국민의힘도 같은 입장이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26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한 인터뷰에서 "단군 이래 최대의 개발비리 의혹사건의 중심에 있는 사람을 대통령이 만나서 격려하거나 서로 환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그에 대해서 철회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었다.

한편, 현직 대통령과 여당 대선후보가 대선 전 공식석상에서 마주했던 건 다섯 차례였다. 1987년 대선 이후 역대 대통령 중 노무현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만 제외하고 모든 현직 대통령이 여당 대선후보를 대선 전에 만났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7년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대선후보와 전화통화만 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 파면으로 인해 2017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와 만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이경태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