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체지방 30% 여자가 더 좋더라” 헬스장 대표, 女회원에 ‘암컷’ 성희롱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작성자가 헬스장 대표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헬스장 대표로부터 ‘암컷’이라는 모욕적인 발언을 듣고 환불을 요구한 여성의 사연이 온라인상에서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헬스장 대표님이 저에게 암컷이라 하여 환불 요구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자신이 경기도에 사는 창업 준비 중인 여자라며 “런닝머신만 타다가 제대로 배워 다치지 않고 근력운동도 하기 위해서 집 근처 헬스장을 찾아가 상담을 받고 50회에 200만원인 PT를 결제를 했다”라고 했다.

작성자는 여동생과 함께 헬스장에 방문해 인바디 측정을 했는데 기록을 보며 상담을 하던 중 헬스장 대표로부터 “이 체지방률 보이나? 사람이 아닌 거다. 지금 이 수치는” “친자매냐. 그럼 둘이 1+1인건가? 남자친구들은 있냐” “농담이다. 기분 나빠 하지마라” 등의 말을 들었다고 했다.

작성자는 “동생은 나이를 알자마자 반말을 섞어가며 농담하는 태도가 불쾌해 다니지 않기로 했고, 저는 기분은 나쁘지만 가르치는 건 자신 있다고 큰소리치는 모습에 배워 보기로 했다”라며 “어차피 운동만 제대로 배우면 되지 않을까 라고 쉽게 생각했던 제가 경솔했다”라고 했다.

작성자에 따르면 헬스장 대표는 운동 중간 중간 “(헬스를 하게 되면) 여자친구를 만날 때에도 신경 쓰게 된다. 밤에도 영향을 끼친다” “체지방률 20%이하인 여자는 어떠한 느낌이 들고, 30%이상 여잔 이런 느낌이 난다” “그래서 난 개인적으로 30%이상인 여자가 더 좋았다” 등의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

작성자는 “다들 이렇게 수업하나 싶었다. 왜 그때 단호하게 잘라내지 못했는지”라고 후회했다.

작성자에 따르면 헬스장 대표는 지난 21일에는 작성자를 향해 ‘암컷’이라는 발언도 했다.

작성자가 운동 중 “열심히 해서 정상인 체지방 수치에 들어가고 싶다”고 말하자 헬스장 대표는 “열심히 하면 도달 할 수 있어요. 아주 잘하고 있어요. 지금은 암컷이지만”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작성자는 “놀랐다. 당시엔 화도 안 났다. 너무 자연스럽게 물 흐르듯이 그 말을 뱉었다. 잘못들은 건가 싶었다. 내가 자존감이 낮아 너무 과민반응하는 건가 생각했다”라고 했다.

작성자는 암컷이라는 말을 들은 당일 헬스장 대표에게 환불을 받기 위해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며 당시 대표와 나눈 대화도 공개했다.

헬스장 대표는 작성자와의 카카오톡 메시지 대화에서 “기분 나쁘셨다면 죄송하다”면서도 “텐션이 높으신 편이라 재밌게 표현하려던 것이다. 정말 나쁜 의미로 얘기한 것이 아니다. 제 스타일이 서로가 가족적이고 친구처럼 자연스럽게 분위기를 가지며 또 잘 챙겨드리려는 생각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작성자는 “마지막 톡을 읽으며 기가 찼다. 끝까지 장난 섞인 사과에 화도 안 나고 어처구니가 없었다”라며 “딱딱한 수업은 저도 싫다. 그래서 저도 대표님을 친구처럼 느껴 반말 섞고 제 성생활을 얘기했나. 뭔 생각을 하고 썼나 싶은 내용뿐이었다”라고 했다.

작성자는 23일 헬스장에 환불을 받으러 갔지만, 헬스장 대표는 “다른 회원님들은 이렇게까지 반응 하지 않아서 이렇게 대응할 줄 몰랐다”라고 했다.

또 문제가 생겨 29만원만 받고 171만원을 아직 환불을 못 받았다라고 밝혔다. 헬스장 대표는 “허가된 거래가 아니라고 뜨니 자기 문제는 없다. 카드에 문제가 있는 거 같다”라고 했다.

작성자는 “제가 인생을 그리 오래 살진 않았지만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이렇게 불쾌한 서비스는 태어나 처음 받아본다”라며 “사업자명을 공개하고 헬스장 대표에게 타격을 줘야 하는 건지 아니면 안 좋은 경험이었다 생각하고 넘어가야 하는 일인지 의견부탁드린다”라고 했다.

조선닷컴은 작성자 측에 쪽지 등을 보내 입장을 청취하려고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해당 헬스장명도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이 같은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성희롱 당한 거다. 지금이라도 빨리 돈문제 해결 안 하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경고하라” “선 넘었네. 저런 사람도 있다니” “왜 내 돈 주고 성희롱 당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