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시, 가짜 비아그라 유통·판매 7명 적발…"성분 허용량 2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짜 비아그라를 정품으로 속여 3000만 원 어치를 불법 유통.판매한 업자들이 입건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오늘(26일) 가짜 비아그라를 인터넷쇼핑몰과 성인용품판매점 등에서 불법 유통한 업자 7명을 입건해 4명을 검찰에 송치했고 3명은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밝혀진 가짜 비아그라 판매량은 약 1만 6500정, 시가 3000만 원 어치에 달한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지난 5월 제보를 받고 수사에 착수해 유통책을 검거했지만, 가짜 비아그라 공급책을 끝내 찾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