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8올림픽 성공 이끈 마지막 軍출신 대통령"…외신들 노태우 별세 보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日언론 "올림픽 성공시켜 남국 긴장완화"…中언론 "한중 수교 실현"

서방 외신, 쿠데타 경력 등 조명하며 '물태우' 별명 소개하기도

뉴스1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지병 악화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고인은 1987년 6월 항쟁 직후 집권 민정당(민주정의당) 대선 후보로서 '6·29 선언'을 발표해 대통령 직선제를 받아들인 뒤 그해 12월 13대 대선에서 당선된, 대통령 직선제 도입 후 첫 대통령이었다. 사진은 1991년 새만금간척종합개발 기공식에서 연설하는 노 전 대통령 모습. (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 캡처) 2021.10.26/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로이터통신을 비롯한 주요 외신들은 노 전 대통령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군사 쿠데타에 참여했던 대통령, 88 서울 올림픽을 성공으로 이끌고 남북 긴장완화 구축에 노력한 대통령, 군 출신 대통령 등으로 고인을 소개했다.

외신들은 주로 노 전 대통령이 군사쿠데타에 참여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퇴임 이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는 점에 주목했다.

로이터는 권위주의적 지도자들의 집권에서 민주적 선거로 이행에 있어 중추적 역할을 했지만 논란의 여지가 많았던 군 출신의 노 전 대통령이 서거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노 전 대통령은 반역죄와 부패혐의로 징역형을 선고 받고 불명예스러운 정치 경력을 마감하기 전에 군사 쿠데타 공모자에서 한국의 최초 민선 대통령이 됐다고 전했다.

AFP통신은 광주 민주화 항쟁을 진압한 노 전 대통령이 사망했다며 1987년 노 전 대통령이 대선에서 승리한 것은 야당 분열의 결과로 많은 민주화 운동가들과 진보주의자들의 희망을 무너뜨렸다고 했다.

AP통신은 노 전 대통령은 쿠데타의 지도자였던 전두환을 대통령으로 만든 1979년 쿠데타의 핵심 참여자였다고 했다.

AP는 노 전 대통령은 카리스마와 공격적인 리더십이 부족한 것으로 보였다며 국내 문제에 있어 '물태우'라고 불렸다고 했다. 이는 노 전 대통령이 행정이 특별한 색깔도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방증이라고 했다.

일본 NHK는 한국의 마지막 군인 출신 대통령으로 1988년 서울 올림픽을 성공으로 이끈 노 전 대통령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닛케이 신문은 노 전 대통령이 서울 올림픽을 성공시켜 남북 긴장완화와 사회주의국가와 관계 구축에 노력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CCTV는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전하며 한중 양국 수교를 실현한 대통령이라고 소개했다. CCTV는 노 전 대통령이 1992년 9월 중국을 방문하고 북방외교 정책을 통해 당시 소련과 동유럽 국가 등과 외교 관계 정상화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뉴스1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지병 악화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고인은 1987년 6월 항쟁 직후 집권 민정당(민주정의당) 대선 후보로서 '6·29 선언'을 발표해 대통령 직선제를 받아들인 뒤 그해 12월 13대 대선에서 당선된, 대통령 직선제 도입 후 첫 대통령이었다. 사진은 1988년 88올림픽 선수단 훈장 수여하는 노 전 대통령 모습. (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 캡처) 2021.10.26/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한국의 제13대 대통령이다. 1987년 6월 항쟁 직후 집권 민정당(민주정의당) 대선 후보로서 '6·29 선언'을 발표해 대통령 직선제를 받아들인 뒤 그해 12월 13대 대선에서 당선된, 대통령 직선제 도입 후 첫 대통령이었다.

전 전 대통령 임기 말 후계자로 낙점된 노 전 대통령은 6월 항쟁에서 분출된 국민의 직선제 개헌 요구를 전면 수용하고 '보통 사람'을 슬로건(구호)으로 내세워 1987년 12월 13대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다.

노 전 대통령은 13대 대통령을 퇴임한 뒤 1995년 내란 혐의로 전두환 전 대통령과 함께 구속기소 돼 1997년 4월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17년을 선고받았고, 같은 해 12월 김영삼 대통령에 의해 사면됐다.

노 전 대통령은 2002년 전립선암 수술 이후 건강이 악화된 데다 희소병인 소뇌위축증을 앓으며 오랜 기간 병상에서 생활해 왔다. 지난 2003년 노무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이후 공식 석상에서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