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일 3대 車전문지 평가 1위 휩쓴 '현대차 투싼 PHEV' 원동력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머니투데이

투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사진제공=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 '투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가 독일 3대 자동차 전문매체에서 실시한 'PHEV 다목적스포츠차량(SUV) 비교 평가'에서 유럽의 대표 경쟁차종을 제치고 1위 자리를 휩쓸었다.

27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독일의 3대 자동차 전문매체인 '아우토 자이퉁',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아우토 빌트'는 최근 유럽시장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PHEV SUV'에 대한 비교평가를 각각 실시해 '투싼 PHEV'를 종합 평가 1위 차량으로 꼽았다.

'아우토 자이퉁'은 이달 발간한 최신호에서 투싼를 비롯해 폭스바겐 티구안, 푸조 3008, 오펠 그랜드랜드 등 4개 PHEV 차량을 대상으로 바디, 컴포트, 파워트레인, 주행특성, 친환경성·비용 등 5가지 항목에 대해 평가를 진행했다. 특히 투싼 PHEV는 주행 특성 부문에서 유럽식 주행 특성의 표본이라고 평가받는 티구안과 브랜드 특유의 경쾌한 핸들링 성능을 자랑하는 3008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며 종합평가에서도 가장 좋은 성적표를 받았다.

머니투데이

투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사진제공=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우토 빌트'와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역시 지난 7월과 8월에 같은 결과를 내놨다. '아우토 빌트'는 푸조 3008과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도요타 RAV4를,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폭스바겐 티구안과 푸조 3008, 아우디 Q3 스포트백을 비교 차종 목록에 올렸다. '아우토 빌트'는 바디와 컴포트, 파워트레인, 주행특성, 커넥티드, 환경, 비용 등 6개 부문을,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바디와 안전성, 컴포트, 파워트레인, 주행특성, 환경, 비용 등 총 7개 항목을 비교 평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세련된 인테리어와 넓은 실내공간, 균형 잡힌 주행성능 등 비교 차종의 장점을 골고루 갖춘 차량으로 평가받으며 종합 평가에서 1위를 기록했다"며 "유럽을 넘어 세계 자동차 산업을 선도하는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에서 투싼 PHEV가 다양한 유럽 브랜드들의 경쟁차종을 누른 것은 브랜드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다시 한번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PHEV가 독일 등 유럽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친환경 모델이란 점에서 투싼 PHEV의 선전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독일자동차공업협회(VDIK)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 9월까지 독일에서 전년 동기 대비 10.9% 증가한 7만9773대를 팔았다. 독일 전체 시장이 이 기간에 1.2% 역성장하면서 현대차의 시장 점유율도 3.95%로 높아졌다. 9월 월간 기준으론 현대차가 1만359대를 팔며 폭스바겐(3만1002대)과 BMW(1만6487대), 메르세데스-벤츠(1만3734대), 오펠(1만3222대)에 이어 5위에 올랐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 10위에서 5계단 상승한 것이다.

비결은 친환경차의 약진 때문이다. 실제로 현대차는 올해 독일 정부의 친환경차 장려 정책에 맞춰 브랜드 전용전기차 아이오닉 5를 비롯해 투싼·싼타페 PHEV 등 친환경 신차를 대거 출시했다. 현대차는 올 3분기까지 전기차 판매량(1만8935대) 전년 동기(8443대) 대비 2배 이상(124.3%) 늘렸다. 아이오닉 5는 5월 출시 이후 9월까지 3348대가 판매됐으며, 코나 일렉트릭도 같은 기간 2배(102.2%) 늘어난 1만3819대가 팔렸다.

머니투데이

투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사진제공=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석환 기자 neokis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