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여자축구, '세계 최강' 미국에 한 수 배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과의 평가전 2차전서 0-6 완패... '1무 1패' 기록

오마이뉴스

▲ 미국과 원정 친선경기를 치르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 선수들 ⓒ 대한축구협회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축구가 세계 최강 미국에 완패 당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은 한국시간 27일 오전 9시 미국 미네소타주 세인트폴의 알리안츠 필드에서 열린 미국 대표팀과의 친선 경기에서 0-6으로 패했다.

2연전으로 치러진 이번 미국 원정에서 한국은 지난 22일 열린 1차전을 0-0으로 비기며 '세계랭킹 1위' 미국의 홈경기 22연승 행진을 막아내는 대이변을 일으켰다. 그러나 이날 2차전은 한국이 한 수 배우는 자리가 됐다.

한국은 이금민(브라이턴)을 최전방 공격수로 앞세우고 지소연(첼시), 최유리(현대제철), 조소현(토트넘), 장슬기(현대제철), 추효주(수원도시공사)이 중원을 지켰다.

수비라인은 이영주, 홍혜지, 임선주, 김혜리 등 현대제철 선수들이 손발을 맞췄고, 골키퍼로는 지난 1차전에서 신들린 '선방쇼'로 무승부를 이끌었던 윤영글(경주 한수원) 대신 김정미(현대제철)가 나섰다.

한국과 달리 1차전 무승부가 불만족스러웠던 미국은 이날 경기가 시작되자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전반전에만 유효 슈팅 6개를 포함해 14차례의 슈팅을 날렸고, 이를 막아내느라 한국은 한 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미국은 전반 9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린지 호런의 슛이 홍혜지의 몸에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비록 골은 내줬으나 한국은 김정미가 결정적인 슛을 잇달아 막아내며 이날도 골키퍼의 활약으로 버텨냈다.

그러나 전반 45분 코너킥 상황에서 앤디 설리번의 헤더가 조소현의 몸을 맞고 자책골이 되면서 2-0으로 달아나며 전반전을 마쳤다.

'전설' 칼리 로이드의 작별 인사... 한국 선수들도 박수
오마이뉴스

▲ 한국과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미국 여자축구 대표팀 칼리 로이드의 은퇴를 보도하는 <워싱턴포스트> 갈무리. ⓒ 워싱턴포스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경기의 최대 볼거리는 골이 아닌 한 선수의 작별 인사였다. 미국은 후반 21분, 칼리 로이드를 뺐다. 이날이 은퇴 경기였던 로이드가 박수를 받게 하려는 것이었다. 로이드는 벤치가 아닌 그라운드 위에서 곧바로 축구화를 벗었다. 말 그대로 '축구화를 벗고' 은퇴한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려는 퍼포먼스였다.

로이드는 미국 여자축구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2005년부터 무려 16년간 국가대표 A매치 315경기에 출전해 134골을 터트렸다.

A매치 출전 기록은 1987∼2010년 354경기에 나선 크리스틴 릴리(미국)에 이어 여자축구 세계 2위이고, A매치 득점 기록은 애비 웜바크(184골), 미아 햄(158골)에 이이 미국 선수로는 역대 3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5년과 2019년 월드컵 우승, 2008년 베이징과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을 차지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여자 선수상도 두 차례(2015, 2016년)나 수상한, 그야말로 전 세계 여자축구 선수들에게 우상과 같은 존재다.

로이드는 미국 홈관중들의 뜨거운 기립박수 속에 동료 선수들과 포옹했고, 이를 지켜보는 한국 선수들도 전설의 퇴장에 박수를 보냈다. 로이드가 감정이 복받친 얼굴로 그라운드를 빠져나온 뒤 경기는 다시 시작됐다.

비록 완패했지만... 가능성 보여준 한국

로이드와의 작별 인사로 더욱 분위기가 뜨거워진 미국은 곧바로 후반 24분 메건 러피노가 오른발로 앞으로 찔러준 스루 패스를 알렉스 모건이 골문 안으로 차 넣으며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그리고 후반 40분 러피노의 오른발 발리슛, 후반 44분과 추가시간에 로즈 러벨과 린 윌리엄스가 한 골씩 더 넣는 등 불과 6분 만에 3골을 터뜨리며 6-0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한국은 신체 조건이 월등한 미국 선수들의 몸싸움과 스피드를 따라잡지 못하면서 경기 내내 고전했다. 그러나 1차전에서 귀중한 무승부를 기록하며 소기의 성과도 거뒀다.

여자축구에서 미국은 '원정팀의 무덤'이다. 지난 9월 파라과이가 0-8, 0-9으로 2연전 모두 대패를 당했고, 올해 1월에는 콜롬비아도 0-4, 0-6으로 패했다. 한국은 후반 4분 지소연이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첫 골을 노려봤지만 아쉽게도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세계 최고 선수들의 힘과 기술, 그리고 최고의 스타를 아름답게 떠나보내는 법까지 미국 원정에서 값진 경험을 안고 돌아온 한국 여자축구는 내년 1월 인도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준비에 돌입한다.

윤현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