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전북부안 야생조류 분변서 조류독감 항원 검출…고병원성 확인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광주 북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는 전북 부안 조류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을 검사한 결과 H5·H7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1건씩 검출됐다고 27일 밝혔다.

고병원성 여부 판정까지는 약 3∼5일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23일 H5형이 검출된 경기 이천 복하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 대한 정밀검사는 진행 중이다.

농식품부와 환경부는 AI 긴급 행동 지침에 따라 해당 야생조류 분변 채취 지점 반경 10㎞ 지역을 예찰 지역으로 선정해 지역 내 가금농장에 대한 검사를 강화하는 등 방역 조치를 시행 중이다.

농식품부는 해외 겨울 철새의 국내 도래로 AI 유입 가능성이 큰 엄중한 상황이라며 "가금 농가는 방역 시설과 소독설비를 신속히 정비하고, 농장과 축사 소독, 손 세척과 장화 갈아신기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bookman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