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종민 "송영길 '이재명 정권교체론', 그럼 文도 혼내줄 수 있다는 말?"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지난 9월 23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권경선 후보 필연캠프 김종민 정치개혁비전 위원장이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에서 열린 '경남 정책공약 발표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낙연 캠프에서 정치개혁비전 위원장으로 뛰어던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원팀을 이루기 위해선 이재명 후보와 지도부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주문했다.

또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사업을 추진하고 결재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일반적 생각이기에 이를 '성공한 사업, 치적'으로 자랑하는 건 국민들에게 먹히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송영길 대표의 "이재명 당선도 정권교체다"라는 발언은 '이재명도 문재인 정부를 혼내 줄 수 있다'라는 커다란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 아주 부적절한 말이었다고 비판했다.

◇ 김종민 "이낙연 지지층, 이재명에 반감 가졌든 이들…비판 지점을 살펴 답해야 원팀"

김 의원은 27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이낙연 지지자들을 설득하는 문제에 대해 우선 "이낙연 대표, 캠프에 있었던 정치인들이 '우리가 원팀 됐으니까 당신들도 같이 하자'라고 일방적으로 끌고 가면 효과를 못 볼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이분들은 원래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 안 좋은 생각 또는 비판적인 생각을 갖고 있던 분들이다"며 "이게 정리가 안 됐는데 그냥 원팀이 됐으니까, 김종민이 하라고 그런다고 절대 그렇게 안 한다"는 것.

따라서 "이재명 후보나 송영길 대표가 왜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 비판 아니면 공격을 했는지, 그 마음자락을 읽어서 화답할 수 있는 걸 찾아내서 적극적으로 응답을 해 줘야 된다"며 "이런 과정들이 쌓여가야 이동을 하는 거지 선대위 출범했으니까 같이 가자는 식으로 접근하면 이분들은 '민주당 너희들 알아서 해라'라고 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득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 송영길의 "이재명 당선도 정권교체"…문재인 정부도 혼내 줄 수 있다는 오해 불러온다

진행자가 "송 대표가 '이재명 정권교체론'를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고 싶어 하지만 이재명 후보를 싫어하는 사람들한테 굉장히 민감하게 다가갈 수 있는 문제다"고 하자 김 의원은 "그런 것이 대표적으로 잘못 갈 수 있는 위험한 방법이다"고 동의를 나타냈다.

김 의원은 "윤석열 지지율은, 윤석열씨가 좋아서 지지하는 것이 아니라 '문재인 좀 혼내줄 수있는 적임자다, 칼잡이다' 이것 때문에 지지하는 분들이 많다"며 "그런데 우리도 그런 편이다라면 얼마나 오해가 생기겠는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이낙연 지지했던 분 대부분이 문재인 정부나 문재인 대통령을 아주 강하게 지지하는 분들인데 '그럼 이재명이 되면 문재인 정부하고 차별화하고 나중에 또 혼내줄 수도 있는 거야'라는 이런 오해를 살 수도 있다"며 "그래서 안 좋게 본다"고 입맛을 다셨다.

김 의원은 "87년 6월 항쟁 이후에 정권교체로 따지면 7번째, 정당 교체로 따져도 네 번째인데 정권교체를 해서 양극화가 해결됐나, 인구변화가 해결됐나,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이 안 되고 있다"며 "정권 바꾸는 게 문제가 아니라 정치 시스템, 정치를 교체해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이재명, 대장동을 '성공· 치적'이라 하면 국민 납득 안해…수사 끝날 때까지 반응을 자제해야

대장동 논란에 대해 김 의원은 "무능이냐 부패냐, 이 둘 다 아닌 어떤 지점이 있다"며 "저는 이재명 후보가 수천억 돈이 비리 내지는 부패의 도가니로 흘러갈지 모르고 이 사업을 추진하거나 결재했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본다"고 아슬아슬한 말을 했다.

이어 "그런데 이 사업은 성공한 사업이다, 최대 치적이다라는 프레임은 안 먹힌다"며 "모르는 사이에 이런 일이 벌어졌다면, 뇌물도 있었고 또 부패도 있었고 했다면 이 전체를 또 책임져야 될 시장 입장에서는 성공한 사업이라는 말로 국민들 설득하기는 어렵기에 좀 겸허한 자세로 가야 된다"고 이 후보에게 조언했다.

김 의원은 "수사 끝날 때까지 이것에 대해 공이냐 과냐 논쟁에 민주당은 가담 안 하는 게 좋다"며 "전체적인 책임을 지는 자세로 가되 사실이 아닌 것은 정리하고 사과도 하고 책임도 지고 하는 게 필요하다"고 대장동 논란에 적극 대응하는 건 상대 전략에 말려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