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친할머니 살해한 10대 형제 "이 사건 때문에 웹툰 못봐 아쉽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70대 친할머니를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를 받는 10대 형제가 8월 31일 오후 대구지방법원 서부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왼쪽부터 고교 3학년 A군(18)과 동생 B군(16).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할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10대 형제에 대한 첫 공판이 28일 오전 법원에서 열렸다. 그동안 형제는 법원에 여러 차례 반성문을 제출했음에도 검찰 조사 과정에서는 “이번 사건 때문에 웹툰을 보지 못해 아쉽다”고 말한 사실도 드러났다.

대구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는 이날 오전 친할머니(77)를 살해하고 친할아버지(92)를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존속살해·존속살해미수)로 기소된 형 A군(18)과 형의 범행을 도운 혐의(존속살해방조)를 받는 동생 B군(16)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8월 30일 0시10분쯤 대구 서구 비산동 주거지에서 친할머니가 잔소리를 한다는 이유로 흉기를 수십 차례 휘둘러 할머니를 살해하고 할아버지도 함께 살해하려고 했다가 경찰에 현장에서 붙잡혔다.

첫 공판에서 이들 형제의 범행이 구체적으로 밝혀졌다. 검찰 측은 범행 전날 할머니가 형제들을 향해 “부식카드로 먹을 것을 왜 사오지 않았느냐. 20살이 되면 집에서 나가라”고 하자, A군이 B군에게 스마트폰 메시지를 보내 “할머니 죽일래? 즐기다 자살하는 거지”라고 보냈다고 설명했다.

A군은 할머니를 살해한 후 할아버지에게 “할머니도 간 것 같은데 할아버지도 같이 갈래? 이제 따라가셔야지”라고 말했다. 이에 할아버지가 두 손으로 빌면서 살려달라고 하고 B군이 할아버지는 살해하지 말자고 해 범행은 미수로 그쳤다.

B군은 범행 과정에서 A군이 “할머니가 소리지르는 것이 새어나가지 않게 창문을 닫으라”고 하자 창문을 닫고 A군의 지시에 따라 현관문을 닫는 등 범행을 도운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A군이 검찰 조사 과정에서 “웹툰을 못 봐 아쉽다”고 하는 등 사회로 나가게 되면 살인 범죄 재범 우려가 있어 중형을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앙일보

8월 30일 오전 0시 10분쯤 대구 서구 비산동의 한 주택에서 할머니의 잔소리가 심하다는 이유로 10대 고등학생 형제가 70대 친할머니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날 오후 사건이 발생한 주택 옥상에 월요일 등교를 위해 깨끗하게 빨아둔 흰 교복이 빨랫줄에 걸려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 형제 변호인 측은 검찰의 공소 사실을 대체로 인정하는 한편 “일부 공소 사실에는 다소 차이가 있다”면서 검찰이 요청한 전자장치 부착 명령은 기각해 줄 것을 주장했다.

A군은 첫 공판이 이뤄지기 전 두 차례에 걸쳐 반성문을 제출했다. 반성문에는 “내가 무슨 잘못을 했는지 알게 됐고 죄책감이 점차 커지고 있다”, “사회에 나가면 노인들에게 봉사하면서 살고 싶고 본인의 잘못을 되돌아보겠다”는 내용을 적었다고 한다.

다음 재판은 12월 6일 열린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