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드 코로나' 단계적 시행

의협 "위드코로나로 하루 2만명 확진 가능…5차 대유행 염려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2월~내년 1월 상당할 것…의료체계 대비해야"

"마스크는 가장 마지막에 벗어야"…자가검사키트엔 부정적

헤럴드경제

28일 오후 운영 종료를 하루 앞둔 서울 마포구민센터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직원이 이날 운영을 마친 뒤 대기 좌석을 방역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체계가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 코로나'로 전환되면 국내 하루 확진자 수가 2만명까지도 치솟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지난 27일 '위드 코로나 시행에 따른 준비와 대책'을 주제로 간담회를 열고 전문가들과 코로나19 방역과 환자 치료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28일 밝혔다.

간담회에 참가한 염호기 의협 코로나19 대책 전문위원회 위원장(인제대 서울백병원 내과 교수)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위드코로나로 5차 대유행이 올 수도 있다는 염려가 나오고 있다"며 "(국내 하루) 확진자 수가 2만명까지도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김재석 의협 코로나19 전문위원회 위원(한림대 강동성심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은 "계절적 요인으로 올해 12월부터 내년 1월까지 코로나19 환자 수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 백신접종률이 70%를 돌파한 것만으로 '위드 코로나' 정책을 안심하고 시행할 수는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염 위원장은 "정부가 단순히 백신 접종률이 높다는 이유로 '위드 코로나'를 추진하는 것은 옳은 방향은 아닌 것 같다"며 "모임의 숫자만 조정하는 정량적인 방역은 중단하고, 과학적 원칙에 따른 정성적인 방역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단계적 일상회복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의료체계가 마비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방역의 '구멍'을 만들 수 있는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가 일반인에게 무분별하게 판매되지 않도록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백신 접종률만이 해결책은 아니라며 "단계적 일상회복을 하더라도 마스크를 벗는 것은 제일 마지막에 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