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피해자에 사과 전 "'극렬 페미'에 당 흔들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게 2차 피해를 줬다는 이유로, 민주당이 최근 김두관 의원에 대한 징계를 청원했습니다. 그 이후 김두관 의원은 피해자에게 사과문을 보냈는데, 한편으로는 당의 조치에 항의하는 상반된 모습을 보여서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강청완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민주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는 지난 14일, 당 윤리심판원에 김두관 의원에 대한 징계를 청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