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두환 내일 발인…'옛 사위' 윤상현은 또 조문(종합)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역 의원 발길 없어…'심기 경호' 장세동 나흘째 빈소에

장지 못 정한 전두환…노제 없이 자택에 유해 임시안치 예정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동환 기자 =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망 나흘째인 26일에는 그동안 간간이 이뤄지던 현역 정치권 인사들의 발걸음은 전무하다시피 했다.

오는 27일 발인을 하루 앞두고 장세동 전 안기부장 등 5공 인사들이 이날도 빈소를 지켰고, 간간이 옛 정치인들이 빈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유일하게 빈소를 찾은 현역 국회의원은 한때 전씨의 사위였던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이었다. 윤 의원은 전씨가 사망한 지난 23일 조문한 바 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