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살인자 집안 출신에 포악한 후보, 대통령 하면 안돼”

댓글 2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누구 뽑아야 합니까” 질문 받고는 이재명 직격

세계일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에 도전했던 홍준표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27일 “아무리 그렇다 해도 살인자 집안 출신에 포악한 후보는 대통령을 해선 안 된다”는 말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직격했다.

홍 의원은 자신이 만든 플랫폼 ‘청년의꿈’에 이날 올라온 ‘제가 누구를 뽑아야 합니까? 답을 알려주세요’란 제목의 글에 댓글로 이 같이 답했다. 홍 의원 지지자로 보이는 글쓴이는 해당 글에서 “국민이 원하는 후보가 아닌 자기들의 사리사욕을 위해, 올바르지 못한 후보를 내세우는 오만방자한 당이 승리하는 꼴을 못 보겠다. 이런 제 마음이 잘못된 것이냐”며 지난 5일 윤석열 후보가 홍 의원을 제치고 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일을 문제 삼았다.

글쓴이는 “문재인(대통령)이 나라 말아먹는 꼴 두고 보지 못하겠어서 정권교체를 다짐했지만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그 이상도 가능할 것 같다”며 “최소한 문재인은 무능했지만 더럽지는 않았으니까”라고도 비판했다. 그는 윤 후보와 민주당 이 후보를 두고 “참 답이 안 나온다”며 “이래서 (국민의당) 안철수(후보)가 대선에 나온 것”이라고도 했다.

홍 의원은 이 글에 누구를 선택해야 한다고 콕 집어 답하진 않았으나, 과거 조카의 모녀 살인사건을 변호한 이 후보를 겨냥해 ‘살인자 집안’, ‘포악한 후보’ 등의 거친 표현을 동반하며 그래도 윤 후보를 찍어달라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일가 중 한 사람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가 거센 논란에 휩싸였다. 이 후보의 조카 김모씨는 2006년 서울 강동구의 전 여자친구 집을 찾아가 흉기로 전 여자친구와 그의 모친을 잔혹하게 살해했다. 전 여자친구의 부친도 사건 당시 아파트 5층에서 뛰어내려 중상을 입었다.

이 사건의 1·2심 변호를 맡은 이 후보는 재판 당시 심신미약에 따른 감형을 주장한 것으로 드러나 비판을 받았다. 이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 “이미 정치인이 된 후여서 망설여졌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다”며 “그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으나 조카의 살인 사건을 ‘데이트폭력 중범죄’로 표현하고, 변호인으로 심신미약 감형을 주장한 일 등으로 비난 여론에 불이 붙자 또 사과 글을 올렸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