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경영, 이재명에 "기본소득 월 8만원 준다고? 불효자식"

댓글 1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지지자들 환호에 답하는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을 향해 '포퓰리즘'이라고 지적했다.

27일 허 후보는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허 후보는 "저는 18세부터 국민 배당금을 월 150만원씩 지급하겠다"라며 "이 후보는 월 8만원, 1년에 100만원 정도"라고 덧붙였다. 그는 "어머니, 아버지가 모든 걸 바쳐서 자기를 키워 주었는데 8만원을 주고 기본 생활비를 주었다고 하면 이런 불효자식이 어디 있나"라고 비판했다.

허 후보는 앞서 만 18세 이상의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 1억원, 국민배당금 월 150만원 지급 등을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 그는 자신의 공약을 두고 "포퓰리즘이 아니다"라며 "국회의원을 100명으로 줄이고 (이들의) 월급을 없애고, 보좌관 또한 3000명을 없애겠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이 되는 즉시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사면하겠다며 "대통령 월급도 안 받겠다", "판공비 400억원도 내 돈으로 내놓겠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작년에 종합소득세를 50억원 이상 냈다"라며 "여성 팬들이 내 강의를 듣고 돈을 내놓는다. 지금은 숫자가 어마어마하다"라고 계속해서 주장했다.

허 후보는 "여야 후보 가운데 대통령이 나오면 두 사람은 계속 싸우게 되고 이기면 감옥에 가게 할 것 같은 느낌이 온다"라며 "감옥은 90% 없애고 벌금제로 바꿀 것"이라고도 말했다. 그는 "중범죄자들을 몽골 사막으로 보내서 황사 예방 프로젝트 사업, 한반도로 황사가 날아오지 않도록 사막을 초지화하는 일을 시킬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