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한 친구 부럽다""북한 갈 사람?" 경기도교육청이 올린 웹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이 운영 중인 공식 소셜미디어(SNS)에 북한 아이들의 학교생활을 설명하는 일화를 담은 웹툰을 올렸다가, 북한을 찬양하는 내용이 담겼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를 하루도 안 돼 삭제했다.

지난 26일 경기도 교육청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사연 보내주면 그려주는 만화’라는 코너를 통해 웹툰 한 편이 공개됐다. 이 코너는 학교에서 일어난 재밌거나 따뜻한 사연을 해당 계정에 제보하면 교육청 측에서 이를 만화로 그려 소개하고 사연의 주인공에게는 상품을 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9컷으로 구성된 이 웹툰에는 ‘#교육청툰’, ‘#북한 친구들 부럽다’는 해시태그와 함께 올라왔다. 한 교사가 북한 아이들의 학교생활을 초등학교 2학년 학생들에게 소개하면서 생긴 일화를 주제로 그려졌다.

이 웹툰에는 교사가 아이들에게 북한의 학생들은 우리나라와 달리 급식을 하지 않고 도시락을 먹거나 집에 다녀온다고 알려줬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북한 아이들의 소풍과 운동회 사진을 본 아이들의 반응도 소개됐다. 이 과정에서 코로나19로 학교에 나오지 못했던 아이들이 “소풍 가는 북한 부럽다”고 말했다는 부분이 웹툰에 포함됐다.

북한에서는 담임 선생님이 한 번 정해지면 졸업할 때까지 바뀌지 않는다는 설명도 해줬는데, 아이들은 이를 듣고 “우와~ 그럼 나 진짜 북한 가고 싶다” “갈 사람 손들어!”라고 반응했다는 내용이 그림으로 표현되기도 했다. 아이들이 이를 설명해 준 선생님과 계속 함께하고 싶다는 마음을 표현했다는 취지다.

하지만 이 웹툰을 접한 네티즌들은 북한을 제대로 표현하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나아가 북한을 찬양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네티즌들은 “부럽다고 할 만한 내용이 아닌 것 같은데 너무 경솔했던 것 같다”, “부러울 게 따로 있지”, “이 내용을 교육청이 만들었다는 게 문제이지 않나 싶다. 무엇이든 애들 순수함을 내세우면 못 만들 건 아니겠지만, 교육청은 자료 하나하나가 의미를 담고 만드는 곳인데”라고 지적했다.

또 “소풍은 코로나 때문에 소풍이 부러운 거니 그렇다고 쳐도 열악한 환경에 급식이 없어서 집에 가는 건데 그걸 부럽다고 표현한다거나, 선생님 좋다고 북한 따라간다고 하는데 단순히 아이들이 순수해서라고만 할 건 아니다. 교육자가 북한을 찬양해서 되겠냐”, “실제로 북한에서는 영양실조나 질병, 강제 노동으로 고통받고 있다”라는 비판도 나왔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보내준 사연대로 만화를 그려주는 거라서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아이들의 순수한 푸념으로 봐야 된다”고 반응하기도 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이 웹툰이 논란이 되자 게시 20시간 만인 지난 27일 오전 10시쯤 이 게시물을 지웠다. 해당 인스타그램 구독자는 약 1만3000명이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