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날씨가 변수' 토트넘-번리전, 폭설로 경기 연기[속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토트넘 SNS 캡쳐.


[OSEN=노진주 기자] 내리는 눈으로 인해 토트넘 경기가 연기됐다.

토트넘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번리와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원정 경기를 펼칠 예정이었다.

그러나 경기 시작 40분 전 토트넘은 구단 SNS을 통해 “폭설로 인해 경기가 연기됐다”고 공식발표했다.

경기 시작 1시간 전부터 터프 무어 스타디움에 눈이 내리기 시작하더니 킥오프 시간이 다가오자 더욱 많은 눈이 내렸다. 이에 결국 경기가 순연됐다.

토트넘의 콘테 감독은 이 경기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앞서 26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무라와의 원정경기에서 1-2로 충격패 했기 때문. 그러나 날씨가 변수가 됐다. /jinju217@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