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남 강진 백년유산 '가래치기'...저수지가 놀이터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나무로 만든 통으로 물고기를 가둬 잡는 것을 '가래치기'라고 하는데요.

이 같은 전통방식을 고수하며 물고기를 잡는 곳이 전남 강진에 남아 있습니다.

평소 농사짓는 데 없어서는 안 될 저수지가 이날 만큼은 농민들의 놀이터가 됐습니다.

나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대나무로 만든 가래와 고무 대야를 챙겨 든 주민들이 앞다퉈 저수지 안으로 들어갑니다.

물속을 헤집고 다니다가, 물고기가 있을 만한 곳에 가래를 찍어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