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리그앙 리뷰] '메시 AS 해트트릭' PSG, 라모스 데뷔전서 생테티엔에 3-1 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메시가 파리 생제르맹(PSG)의 승리를 이끌었다.

PSG는 28일 오후 9시(한국시간) 프랑스 생테티엔에 위치한 스타드 조프루아 기샤르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랑스 리그앙 15라운드에서 AS 생테티엔에 3-1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PSG는 승점 40점이 되면서 2위 니스와의 격차를 14점으로 벌렸다.

PSG는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음바페, 네이마르, 메시, 디 마리아, 게예, 페레이라, 베르나트, 라모스, 마르퀴뇨스, 하키미, 돈나룸마가 선발로 출격했다. 이번 시즌 영입된 라모스가 선발 데뷔전을 가진다는 점이 눈에 띄었다.

경기 초반부터 PSG가 몰아쳤다. 전반 4분 만에 PSG가 좋은 기회를 잡았다. 메시부터 시작된 공격이 다시 메시를 거쳐서 네이마르의 득점이 터졌다. 하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면서 득점이 취소됐다.

선제골은 생테티엔의 몫이었다. 전반 22분 생테티엔이 공격을 몰아쳤다. 돈나룸마가 선방을 펼쳤지만 흘러나온 공을 부안가가 직접 밀어 넣었다. 오프사이드가 선언됐지만 VAR 판독 후 득점이 인정됐다.

하지만 생테티엔에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45분 메시가 음바페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넣어줬다. 음바페가 콜로지에자크의 태클에 넘어졌고, 주심은 곧바로 퇴장을 명령했다. PSG는 메시가 올려준 프리킥을 마르퀴뇨스가 절묘한 헤더로 돌려놓으면서 동점골을 터트렸다.

후반 들어서도 일방적인 경기가 계속됐다. 하지만 생테티엔 골키퍼의 선방과 PSG 공격진의 골 결정력 난조가 이어졌다. 후반 23분 네이마르가 완벽한 기회를 잡았지만 그린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흘러나온 공을 메시가 재차 밀어넣었지만 골대 옆으로 벗어났다.

PSG가 결국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 34분 메시가 상대 수비수와의 경합을 이겨내고 디 마리아에게 좋은 기회를 만들어줬다. 디 마리아가 침착하게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PSG가 이기는 분위기였지만 전력상 큰 손실을 입고 말았다. 경기 종료를 앞두고 네이마르가 태클을 피하는 과정에서 발목이 돌아가는 큰 부상을 입었다.

후반 추가시간 메시의 크로스를 마르퀴뇨스가 다시 헤더로 연결하면서 3-1을 만들었다. 메시는 도움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