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지금 경기하면 선수 부상 당한다"...토트넘 팬심 달랜 콘테의 진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경기를 기다린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토트넘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번리에 위치한 터프 무어에서 번리와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를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기를 앞두고 기상이 급속도로 악화됐다.

번리 지역에 갑작스럽게 폭설이 내린 것이다. 경기 진행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서 경기 감독관이 끝까지 고민했다. 양 구단은 선발 명단까지 발표할 정도로 경기 준비에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결국 경기는 취소됐다. 토트넘은 공식 채널을 통해 "번리와의 경기는 기상 악화로 인해 연기됐다"고 발표했다. 두 팀의 대결은 다시 일정을 조율해서 잡을 예정이다.

콘테 감독은 토트넘 공식 채널을 통해 "이런 조건에서 하는 건 축구가 아니다. 나는 축구를 하길 원하고, 재미를 주고, 축구를 통해 감정을 느끼고 싶다. 하지만 지금 조건에서는 불가능하다. 위험한 조건에서 경기하게 되면 선수들이 부상을 입을 수도 있다. 좋지 않다"며 팬들을 달랬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