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병준 전면…윤석열, 김종인과 '결별'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개인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윤석열 전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간극을 좁히지 못하면서 '원톱' 자리가 더욱 좁아졌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실상 김병준 '원톱'…선대위 구성 차질에 尹 부담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6일 김병준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주면서 선대위 인선 갈등을 빚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합류가 더욱 어려워졌다. '김종인 모시기'에 공을 들이면서 대권 행보가 지체되고 있고, 대대적인 선대위 쇄신에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지지율 격차가 좁혀진 상황이다. 윤 후보가 조만간 중대 결단을 내릴지 관심이 쏠린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윤 후보다 면담한 뒤 기자간담회를 열어 "운 좋게 대선도 뛰어봤고 국정 중심에 서 있기도 했고 당을 운영해보기도 했다"며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제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선대위에 쏟아부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돌았던 사퇴설을 일축하면서 상임위원장 직분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김 위원장은 "시대에 뒤떨어진 국정운영체계를 과감하게 바꿀 때가 됐다고 생각했고, 그런 일을 하겠다는 분을 혼자 뛰게 둔다는 것은 모두의 도리가 아니다. 무엇이든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당장 내일부터라도 상임위원장실에 나오면서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윤 후보와 면담을 한 뒤 공개적으로 자신의 의지를 밝히면서 김 전 위원장의 설득 작업은 더욱 어려워지게 됐다. 김 전 위원장은 김 위원장의 합류를 두고 윤 후보와 이견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김 전 위원장의 합류 여부는 더욱 불투명해졌다는 관측에 힘이 실린다.

실제 윤 후보도 김 위원장의 역할 분담에 대해 "역할을 굳이 조정할 문제는 없을 것 같다"며 김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줬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김 위원장을 향해 "총괄 관리는 김 위원장이 최대한 많은 부분을 맡으시도록 중간에 비워드릴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과 힘겨루기가 장기화하는 점은 윤 후보에게 부담스러운 부분이다. 최대 경쟁자 이 후보는 26일부터 '매타버스'를 타고 '텃밭'인 호남을 찾아 지역 민심을 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선대위 세부 구성에도 박차를 가하며 당을 장악해나가고 있다. 윤 후보가 주춤한 틈을 파고들어 역동적인 모습을 보인다. 반면 선대위 구성에 잡음이 새어 나오며 윤 후보의 컨벤션 효과는 확연히 줄어들었다.

더팩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김병준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줬다. 사진은 윤 후보가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대선 경선 주자들과의 오찬을 하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헤럴드경제 의뢰로 지난 23~24일 이틀간 전국 성인남녀 1005명(신뢰 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의 지지율은 42%로 조사됐다. 39.8%를 기록한 이 후보와 오차범위 안인 2.2% 격차를 보였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성인남녀 1011명을 상대(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로 11월 4주 차기대선 조사를 진행한 결과, '4자 가상대결'에서 윤 후보는 44%로, 이 후보(37%)보다 크게 앞섰다. 하지만 윤 후보는 지난주대비 0.3%포인트 줄어든 반면 이 후보는 2.4%포인트 올랐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 참조)

지난 5일 본선행을 확정 지은 이후 상승 분위기가 완전히 식어버렸다.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과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국민의 피로도가 쌓인 여파가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대표가 윤 후보를 향해 김 전 위원장과 김 위원장 중 '양자택일' 해야 한다고 주문한 것도 비슷한 맥락으로 볼 수 있다.

윤 후보는 선대위 인선 문제를 매듭지어 어수선해진 당 분위기를 다잡는 한편 본격적으로 선거 체제로 전환해야 하는 과제를 떠안고 있다. 때문에 정가에선 윤 후보가 조만간 용단을 내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윤 전 총장 측은 김 전 위원장을 모시는 의지는 변함없다며 선을 긋고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선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의 '결별' 가능성이 작다는 관측도 있다. 이언근 전 부경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윤 후보로서는 최근 복수 여론조사 이 후보와 격차가 좁혀지고 있는 만큼 향후 김 전 위원장의 필요성을 더 크게 느낄 수 있다"면서 "윤 후보 측에서 조금 더 큰 위기감을 느낀다면 김 전 위원장의 힘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이 윤 후보와 손을 잡을 가능성이 크다고 본 것이다.

shincombi@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