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객기 바퀴에 숨은 남성… 영하 50도 버티고 기적 생존, 미국땅 밟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객기 바퀴에 몰래 숨어 영하 50℃의 혹한을 견디고 과테말라에서 미국 마이애미로 밀항을 시도한 20대 남성이 미국 관세국경보호국(CBP)에 체포됐다.

조선일보

과테말라 남성 A(26)씨가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국제공항에 도착한 직후 다리에 힘이 풀려 바닥에 주저 앉은 모습/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현지 시각) CNN, NBC 보도에 따르면 과테말라 남성 A(26)씨는 이날 오전 10시 6분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국제공항에 착륙한 아메리칸항공 1182편 여객기 착륙장치 내부에서 발견됐다.

CBP대변인은 “착륙장치에서 도주를 시도한 26세 과테말라 남성을 체포했다”며 “응급의료팀이 환자 상태를 파악한 후 병원으로 이송해 의료 조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마이애미 국제공항에 따르면 A씨는 과테말라에서 여객기 착륙장치 내부에 숨어 2시간 50분 동안 고도 9100~1만2800m와 영하 50℃ 혹한, 산소 부족 등을 견디고 미국으로 건너왔다.

조선일보

과테말라 남성 A(26)씨가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국제공항에 도착한 직후 다리에 힘이 풀려 바닥에 주저 앉은 모습/트위터


공항 관계자들의 도움으로 여객기에서 내린 A씨는 다리에 힘이 풀려 바닥에 털썩 주저 앉았다. 관계자들은 A씨에게 물을 건네고 옷가지로 몸을 녹여줬다. 외관상으로는 크게 다치지 않은 모습이었다.

A씨가 살아서 미국으로 넘어온 건 기적 같은 일이다. 과거 비행 중 밀항자를 태워봤다는 전직 아메리칸항공 조종사 웨인 지스칼은 NBC 마이애미를 통해 “비행기 착륙장치에 숨으면 보통 산소 부족이나 저체온증으로 의식을 잃는다. 그러다 착륙장치가 작동하게 되면 여객기 밖으로 추락해 사망하는 비극적 사건이 벌어진다”며 위험성을 경고했다. 미 연방항공청(FAA)에 따르면 1947년부터 올해 2월까지 129명이 밀항을 시도했으나 그 중 78%인 100명이 사망했다.

조선일보

비행기 착륙장치에 숨어 미국으로 밀입국한 과테말라 남성 A(26씨)/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A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러나 A씨는 곧 감시 아래 구금돼 곧 퇴거 명령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민 전문 변호사는 “A씨는 국토안보부와 관계국경보호청에 의해 구금될 것”이라고 했다. 만약 A씨가 박해를 피하기 위해 도망친 난민이라면 인터뷰 기회는 얻을 수 있지만, 그 과정 동안 구금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