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트넘-번리전, 킥오프 50분 앞두고 폭설에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흥민 선수가 선발 출격을 앞두고 있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과 번리의 맞대결이 폭설로 연기됐습니다.

토트넘은 우리시간으로 어젯밤(28일) 11시에 시작하려던 경기를 50분 앞두고 기상 악화로 경기를 연기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 루카스 모라 등과 함께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폭설로 출전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습니다.

(화면출처 : 트위터 'SpursOfficial'·'brfootball')

성문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