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전무 없애고 ‘부사장’으로 통합…직급연한 폐지 등 확정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용 인사 대실험…미래지향적 혁신 조직

인재 제일 창업이념 계승 뉴삼성 도약 의지

전무를 ‘부사장’으로 통합해 임원 직급 파격 축소

초격차 인재육성…30대 임원 나올지 주목

헤럴드경제

삼성전자가 더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으로의 변화를 위해 29일 직급별 표준 체류기간 폐지 등을 골자로 하는 인사제도 개편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 삼성전자가 전무 직급을 없애고 ‘부사장’으로 전격 통합한다. 다가올 임원 인사에서 전무 승진 대상자가 부사장이 되면서 삼성의 임원 직급 단계가 파격적으로 축소된다. 또 직급 승진 연한을 폐지하고 공유오피스 등을 설치하는 등 전격적인 인사제도 개편을 추진해 미래지향적 혁신조직으로 거듭난다. 이병철 선대회장의 ‘인재 제일’ 창업이념을 계승하고 ‘뉴 삼성’으로 도약하고자 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변화 노력이 열매를 맺을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29일 ▷‘부사장·전무’ 직급을 ‘부사장’으로 전격 통합 ▷직급별 표준 체류기간 및 승격포인트 폐지 ▷직급 및 사번 표기 삭제 ▷공유오피스 설치 ▷절대평가 전환 ▷부서장 수시 피드백제도 도입 ▷FA(Free-Agent)제도 도입 ▷해외 법인 교환근무제 실시 등을 골자로 한 인사제도 혁신안을 발표했다. 이번 혁신안은 내년부터 적용된다.

헤럴드경제

이번 개편의 목표는 지금보다 더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으로 변화하는 것이다. 또한 과도한 경쟁을 탈피하고 업무를 통해 ‘초격차 인재’를 육성시키기 위해 이 같은 개편을 추진했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전무 직급의 폐지 및 부사장 통합이다. 이로써 상무가 전무로 승진하는 것이 아닌 바로 부사장 직급이 된다. 기존 전무도 부사장으로 직급이 변경된다. 나이와 상관없이 인재를 과감히 중용해 젊은 경영진을 조기에 육성할 수 있는 삼성형 ‘패스트 트랙’을 구현하겠다는 전략이다.

또 직급별 표준 체류기간 등을 폐지하는 대신 ‘승격 세션’을 도입해 30대 임원 탄생 가능성을 열었다. 삼성전자의 직급제도는 CL(Career Level) 4단계로 이뤄져 있고 한 단계씩 올라가려면 8~10년이 걸린다. 직급 연한이 사라지면 고성과자의 빠른 승진이 가능하다.

직원 간 존댓말을 사용하고 직급을 알 수 없도록 내부 직급 표기를 삭제해 서열화를 탈피하고 전문성으로만 평가받을 수 있게 했다.

그동안 실시됐던 상대평가는 절대평가로 바뀐다. 절대평가를 통해 누구나 상위 평가를 받을 수 있다. 다만 고성과자에 대한 인정과 동기부여를 위해 최상위 평가 10% 이내에서 상대평가를 유지한다.

부서장 1인이 평가하는 프로세스를 보완하고 경쟁보다는 임직원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동료 평가인 ‘피어리뷰(Peer review)’를 도입한다. 대신 동료 평가의 부작용이 없게 등급을 부여하지 않고 서술형으로 작성한다.

개편을 통해 도입되는 ‘사내 FA(Free Agent)제도’는 같은 부서에서 5년 이상 근무한 직원들에게 다른 부서로 이동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하는 것으로, 다양한 직무 경험 기회를 줄 수 있다.

직원들이 업무에 몰입할 수 있도록 주요 거점에 공유오피스를 설치하고 사내 자율근무존을 마련한다. 공유오피스는 팬데믹(대유행)시기 위험성을 낮추고 업무효율성을 높일 수 있으며 이미 해외에서는 구글이나 페이스북 등 유명 빅테크기업이 운영하고 있다.

국내 및 해외 법인의 젊은 우수 인력을 선발해 교환근무하는 ‘STEP(Samsung Talent Exchange Program)제도’도 새롭게 도입되며 기술전문성을 갖춘 시니어 인력이 정년 이후에도 근무할 수 있는 ‘시니어트랙’제도도 신설된다.

이 밖에 ‘육아휴직 리보딩 프로그램’을 마련해 육아휴직자의 복직을 지원하고 경력 단절도 최소화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인사제도 혁신안 도출을 위해 임직원 온라인 대토론회 및 계층별 의견청취를 해왔으며 노동조합·노사협의회 및 각 조직 담당자 1000여명을 대상으로 의견을 들었다.

삼성전자는 “인사제도 혁신을 통해 임직원들이 업무에 더 자율적으로 몰입할 수 있고 회사와 함께 성장하는 미래지향적 조직문화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임직원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인사제도를 개선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ygmoo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