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기 "날 고등학생 취급하는 선배, 연락 끊어야 하나" (집사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집사부일체' 이승기가 소통이 어려운 느낌을 받는 지인이 있다고 고백했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소통 전문가 김창옥이 사부로 등장했다.

이날 멤버들은 김창옥과 함께 소통에 관한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김창옥은 "여러분은 누군가와의 소통에서 어려움을 겪는 게 있냐"고 물었다. 이에 멤버들은 "너무 많다"며 입을 모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동현은 "누구랑 소통이 안된다기보다는 저로 인해서 소통이 안 되는 사람이 있는 것 같다. 여러 가지 분야에 대해서 대답이 짧아서 그런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창옥은 "지식과의 소통이 안되는 거다"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여백의 미인 거다. 그걸 채우지 않았으면 좋겠다. 이 사람을 편안하게 생각하는 게 없어질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승기는 "저는 불통까진 아니지만 소통이 어렵다고 느끼는 게 있다. 제가 2004년에 데뷔해서 18년 차인데 그때부터 저를 봐왔던 선배나 어른들이 있다. 저도 어느 정도 나이도 먹고 성장도 하는데 선배들이 가끔 몇몇 분은 나를 너무 그때 고등학생처럼 대하는 거다"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에 이선희, 감호동 등이 거론되자 이승기는 "아니다"라며 당황했다. 이어 "고등학생일 때 들을 법한 얘기를 한다. 그럴 때 '저도 옛날의 이승기가 아닙니다'라고 할 수도 없고, 나도 어른인데 노래 시키는 것도 그렇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승기는 "그럴 때 아예 연락을 끊어야 하는지 기분 나쁘다고 안 보기도 그렇고”라며 고민했다. 이에 김창옥은 "예의 없는 사랑이 가장 폭력적이라고 한다. 이승기라는 사람한테 예의를 안 지키면서 '너 잘 되라고 하는 말이야'라고 하는 게 가장 폭력적이라는 거다. '내가 이승기라는 성인한테 이렇게 말하는 게 예의에 어긋나나?'생각이 든다면 사랑이건 충고 건 안 하는 게 낫다고 본다"고 이야기했다.

황제성이 "선배의 입장에서 승기의 환경이 변한다고 해서 내 태도를 바꾸면 안 되지 않냐"고 말하자 김창옥은 "저 사람이 올라가면 내가 내려간다고 생각이 들 수 있다. 내가 마음이 건강해지면 오히려 예의 있게 행동하게 된다. 그게 나를 더 높이는 방법이다"고 설명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