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년 만 파격 숏컷했더니…난리난 이 여배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숏컷 변신한 송지효. 사진|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지효 팬들이 때 아닌 거센 항의에 나섰다. 20년 만에 파격 숏컷을 선보인 송지효의 헤어스타일 때문이다.

송지효는 지난 28일 방영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 숏컷을 한 채 등장해 시선을 사로 잡았다. 유재석은 “현재 가장 큰 이슈는 지효의 숏컷”이라고 소개했고, 전소민은 “언니가 드디어 종국 오빠의 마음을 사기로 시작한거다. ‘커피 프린스’의 (윤)은혜 언니 같다”며 힘을 보탰다.

송지효가 발끈하자, 유재석은 "지효가 이렇게 자르면서, 우리 멤버 중에 제일 잘생긴 멤버가 됐다. 지효 같은 스타일이 머리카락 길이에 영향을 안 받는다"라며 송지효의 우월한 비주얼을 칭찬했다. 멤버들 역시 유재석의 말에 공감하며 그녀의 변신을 응원했다.

하지만 방송 후 송지효의 팬들은 달랐다. 이들은 "스타일리스트를 교체하라"는 성명서까지 발표하며 불만을 터트렸다.

스타투데이

팬들 화나게 한 송지효의 파격 숏컷. 사진|SBS


디시인사이드 '송지효 갤러리'는 "송지효의 스타일링 개선을 요구한다"는 취지의 성명서를 내고 "스타일링 문제는 대중에게 부정적인 이미지를 주는 것 뿐만 아니라 팬덤 이탈 요인이 되고 새로운 팬의 유입을 방해한다"고 지적했다.

팬들은 또 "송지효의 스타일링에 대한 불만 및 문제 제기는 몇 년 전부터 꾸준하게 거론됐다"며 "스태프들과 배우의 관계를 고려해 공동 행위를 자제해왔지만, 항상 '스타일링이 아쉬운 연예인'으로 송지효가 거론되는 상황을 더는 좌시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경험이 많고 실력 있는 스타일리스트로 교체를 촉구한다"라며 강조했다. 더불어 ▲스타일리스트 교체 ▲콘셉트에 맞지 않는 옷 자제 ▲스타일링 조합 및 헤어숍 교체 ▲메이크업숍 교체 등구체적인 요청 사항을 적었다.

송지효 측은 아직 해당 사안과 관련해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