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 대통령 “일상회복 2단계 전환 유보… 4주간 특별방역대책 시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차원이 다른 고비, 단계적 일상회복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 없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정부는 일상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면서, 앞으로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코로나 상황에서 정부와 국민, 의료진이 힘을 모아 고비를 넘어왔지만 지금 우리는 차원이 다른 고비를 맞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고비를 넘지 못하면 단계적 일상회복이 실패로 돌아가는 더 큰 위기를 맞게 된다”며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특별방역대책의 핵심은 백신 접종이라면서, 문 대통령은 “기존 연구결과와 전문가들의 예측보다 백신 접종 효과가 빠르게 감소해 적지 않은 돌파감염 발생으로, 3차 접종을 받아야만 높은 예방효과가 유지될 수 있다는 게 분명해졌다”고 언급했다.

3차 접종까지 해야 모든 접종이 완료되는 것으로 인식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10대 청소년의 접종속도 높이기도 매우 중요하다”며 “전면등교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소아청소년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 걱정이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 수업을 위해 학생들에게 백신 효과와 안전성을 충분히 설명하고, 학교로 찾아가는 접종 등 편의 높이는 방안을 적극 강조할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나아가 “내년 2월 도입하기로 한 먹는 치료제도 연내에 사용할 수 있게 도입 시기를 앞당기고 국산항체치료제도 필요한 환자들에게 적극 활용하기를 바란다”며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한 조치도 빈틈없이 시행해야 한다”고 관련 부처에 당부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