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한숨만 쉬다가 목숨을" 머드 더 스튜던트, 故 종현 암시 가사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쇼미더머니10'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가수 머드 더 스튜던트가 '쇼미더머니 10' 무대에서 故샤이니 종현을 연상케 하는 가사가 담긴 노래를 불러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6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 10'에서는 세미파이널 무대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민호, 그레이가 프로듀서로 있는 그레이노마 팀의 머드 더 스튜던트는 피처링에 참여한 남매 듀오 악뮤와 함께 '불협화음'이라는 곡으로 무대를 꾸몄다.

'불협화음'은 이 세상의 불협화음 같은 존재들이 모두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르다는 것을 표현한 곡으로, 머드 더 스튜던트와 이찬혁이 작사했다.

하지만 방송 이후 "나는 엘리베이터 문 같지", "당신은 한숨만 쉬다가 목숨을 끊었고", "동심이 없어진 자리에 생긴 환상통" 등 일부 가사를 두고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가사가 지난 2017년 생을 마감한 故 샤이니 종현을 떠올리게 한다는 것.

일부 네티즌들은 머드 더 스튜던트가 故 종현을 염두에 두고 작사한 것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특히 이들은 '엘리베이터'는 故 종현이 세상을 떠난 그해 발매한 앨범 수록곡이라는 점, '한숨'은 가수 이하이의 곡으로 종현이 작사·작곡했다는 점, '환상통' 역시 종현의 유작 앨범에 수록된 곡이라는 점 등을 근거로 내세웠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나의 아이돌은 다른 시대를 살았었어"라는 가사를 두고 평소 록을 좋아하는 머드 더 스튜던트가 1994년 고인이 된 록스타 커트 코베인을 추모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불협화음'을 부른 머드 더 스튜던트는 가수 정인과 '바래' 무대를 선보인 염따, 토일의 토나와염 팀의 쿤타와의 대결에서 패배해 탈락했다. 엠넷 '쇼미더머니10' 파이널 무대는 오는 12월 3일 오후 11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