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자율주행차, 승객 싣고 달린다...'상용화' 첫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사람이 운전대를 조작하지 않아도 알아서 도로를 달리는 자율주행 차량이 교통수단으로 도입됩니다.

내년부터 서울 상암동에서 요금을 내고 탈 수 있는 자율주행 차량이 운행에 들어갑니다.

구수본 기자입니다.

[기자]
언뜻 평범해 보이지만 사실 첨단기술이 집약된 자율주행 차량입니다.

다음 달이면 이런 자율주행 차량을 교통수단으로 만날 수 있습니다.

유상 운송을 앞두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첫 승객으로 탑승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