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종인 선 긋고, 이준석은 패싱…독자행보 나선 윤석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尹 공동선대위원장 발표…이준석의 반대 불구 이수정 교수 합류
김종인‧이준석 선긋고 '원톱' 김병준에 힘 싣는 尹…첫 행선지로 충청
선대위, 중도‧개혁‧참신성 부족 지적도…향후 지지율 관건
노컷뉴스

20대 대통령선거 D-100일인 지난 2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중앙선거대책위원 회의에서 이준석 대표가 김병준 상임선거대책위원장에게 발언권을 양보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대 대통령선거 D-100일인 지난 2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중앙선거대책위원 회의에서 이준석 대표가 김병준 상임선거대책위원장에게 발언권을 양보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원톱' 체제를 중심으로 이수정 경기대 교수 등을 영입하며 독자 행보에 나섰다. 이 교수 합류에 반대 입장을 보였던 이준석 대표와도 사실상 선을 그으면서 향후 윤 후보의 지지율이 선대위 방향을 결정할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준석 '반대'에도…윤석열, 공동선대위원장에 이수정 인선 강행


김종인 전 위원장의 합류가 보류되면서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비운 채 출발한 윤 후보는 29일 공동선대위원장을 대거 임명했다. 당내 인사로는 김기현 원내대표와 김도읍 정책위의장, 조경태 의원이 합류했고, 외부에선 범죄심리학 전문가인 이 교수와 사할린 동포의 손녀인 스트류커바 디나씨가 포함됐다.

문제는 이준석 대표가 줄곧 이 교수의 선대위 합류를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강행됐다는 점이다. 페미니즘을 대변하는 이 교수의 합류가 20대 남성 지지층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 이 대표는 공개적으로 부정적인 의사를 드러내왔다. 실제로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정말 승리하는 것 외 다른 걸 생각해선 안 된다"며 "우리 모두에게 무운이 함께 하길 기원한다"고만 언급하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출했다.

노컷뉴스

이수정 경기대 교수.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수정 경기대 교수. 황진환 기자
여기에 이 대표 패싱 논란도 더해졌다. 선대위 주요 직책 인선과 함께 윤 후보는 첫 지방 일정으로 이날 세종시 등 충청권 방문을 시작했는데 이 대표와는 사전 논의가 없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하여튼 저는 어제 언론에 릴리즈(노출) 되기 전까지 저한테 가자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며 "이렇게 되면 못 들었기 때문이 '이준석 패싱'이고, 두 번째는 '이준석이 후보 일정에 협조 안 한다' 이렇게 이간질하려는 사람들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 측은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윤 후보는 이날 대전 방문 과정에서 기자들과 만나 '패싱 논란' 질의에 "대덕 단지까지 와서 그런 정치 이야기는 별로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일축했다. 당내 관계자는 이날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양측이 선대위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연장선상인 것 같다"며 "일단 윤 후보가 후보 중심으로 그립을 잡겠다고 하니 이 대표 쪽은 무한 책임을 지면서 한번 시도해보라고 관망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

김종인' 빼고 독자 행보…윤석열 "국민들이 킹메이커"


윤 후보 측과 김종인 전 위원장 사이 갈등의 골도 깊어지는 분위다. 표면적으론 윤 후보가 뒤늦게라도 김종인 전 위원장의 합류를 요구하며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비워뒀다고 했지만, 내부에선 사실상 '김병준 체제'로 강행하겠다는 기류가 흐른다.

노컷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대전 유성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과 함께 "With 석열이형"' 토크콘서트에서 청년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대전 유성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과 함께 "With 석열이형"' 토크콘서트에서 청년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대전에서 열린 '청년과 토크콘서트'에선 한 30대 시민이 김종인 전 위원장을 언급하며 "'자칭 킹메이커란 분이 없으면 윤석열은 끝'이란 말이 사실이라면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고 질의했다. 이에 윤 후보는 "국민의 킹메이커다. 그리고 2030 여러분들이 킹메이커"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의 도움 없이 독자적으로 선거를 치르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윤 후보가 독자 행보를 지속할 수 있을지 여부는 결국 지지율에 달려있다는 게 중론이다. 향후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상대로 윤 후보의 지지율이 우위를 유지하거나 압도한다면 현 상태가 유지될 확률이 높지만, 지지율이 급락할 경우엔 김종인 전 위원장을 포함 외부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다.

이 때문에 공동선대위원장들이 대다수 '올드보이'들로 채워지면서 중도 확장력 저하로 인한 지지율 하락의 우려가 나온다. 당내 한 재선의원은 통화에서 "본선을 대비하는 차원에서 얼굴마담 격인 공동선대위원장엔 파격적이고 신선한 인물들이 좀 와야 한다"며 "결국 정치는 '사람'을 통해 국민들에게 비전을 보여주는 건데 이정도 인물들로는 중도층을 끌어당기기 힘들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