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프왕2' 분당 최고 4.6% …동시간대 종편 전 채널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골프왕2/ 사진=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골프왕2’ 허재-장민호-양세형-민호가 ‘연예계 대표 짝꿍들’과 함께 ‘TV CHOSUN 골프왕 듀엣 마스터즈’를 개최, 숨 막히는 명승부를 선보였다.

지난 29일(월) 방송된 TV CHOSUN ‘골프왕2’ 7회는 수도권 시청률 3.8%, 분당 최고 시청률은 4.6%(닐슨코리아 기준)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방송된 종편 프로그램 중 전체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골프왕2’ 허재-장민호-양세형-민호가 각각 이종혁-박구윤-변기수-문경은과 듀엣을 이룬 가운데, 한정수-홍성흔, 이상우-김광규까지 12인 6팀이 총상금 2천만 원과 각종 부상을 걸고 ‘골프왕 듀엣 마스터즈’ 1라운드 대결을 펼치며 심장 쫄깃한 긴장감과 배꼽 잡는 웃음을 선사했다.

먼저 ‘버디 허재’ 허재-이종혁, ‘골프뿐이고’ 장민호-박구윤, ‘양변기’ 양세형-변기수, ‘샷 투 더 문’ 민호-문경은, ‘투턱스’ 한정수-홍성흔, ‘규우’ 김광규-이상우 등 듀엣을 이룬 12인은 팀별로 레드 카펫 위에 올라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골프왕’ 시즌1의 ‘원조 백돌이’이자 지난 대회 꼴찌 이상우가 김광규와 듀엣을 이뤘는가 하면, ‘골프왕2’ 최약체 허재를 위해 ‘연예계 골프 강자’ 이종혁이 구원자로 나서는 등 의리의 출전이 눈길을 끌었다. 김국진의 환영 인사에 장민호는 한정수-홍성흔-김광규-이상우를 향해 “선수 8명과 네 분은 오늘 뭐하시는 거죠?”, 양세형은 “저 네 명한테 필요한 공만 80개에요”라며 장난을 쳤고, 김광규는 “저 자식 한번 눌러줘야지”라면서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특히 이상우가 3일 전 라베가 104개 나왔다며 자신감을 드러내자 김국진은 “둘이 우승하면 다 줄게. 집도 팔아서 주고, 차도 팔아서 줄게”라며 장난 섞인 응원을 건넸다. 김미현이 허재가 연습하는 걸 못 봤다고 걱정하자 허재는 “오늘은 뭔가 한번 보여주겠다”라며 의지를 불태웠고, 변기수는 ‘69타’ 놀라운 라베와 함께 자신이 “김국진 키즈”라고 강조,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총 3라운드인 ‘TV CHOSUN 골프왕 듀엣 마스터즈’ 1라운드는 9홀 스코어전으로 6개 홀은 듀엣전, 3개 홀은 일 대 일 개인전으로 진행되며 스코어가 높은 듀엣이 2라운드에 진출한다는 경기 설명이 이어졌다. 그리고 조추첨을 통해 A조 양세형-변기수가 한정수-홍성흔을, B조 허재-이종혁은 김광규 때문에 샷이 망가진다는 아우성 속에서도 김광규-이상우를 뽑았고, C조 장민호-박구윤은 민호-문경은과 배정돼 박진감 넘치는 대결을 예고했다.

김미현 감독과 선수 대표 허재의 시타에 이어 우레와 같은 박수 속에서 1라운드가 시작됐고 이미 결승전 진출을 마음에 두고 있던 양세형-변기수에게 허재가 “밀어줄 테니까 1등 해서 상금 반땅하자”고 제안했지만, 양세형은 도움이 될 것 같지 않다며 거부해 폭소를 유발했다. 허재-이종혁 대 김광규-이상우의 B조 첫 번째 홀 경기에서는 ‘술친 케미’와 ‘긍정 케미’가 빛을 발했다. 열심히 연습 스윙을 하던 이상우는 “연습 많이 했으니깐요. 재밌게만 치면 되죠”라며 긍정 마인드를 내비쳤고, 꼼짝도 하지 않으면서 긴장된다는 허재에게 김미현은 “실수가 적은 사람이 이겨요”라며 꿀팁을 전수했다. 이어 티박스에 오른 이상우는 모두의 우려를 깨버리고 비거리 240미터의 환상적인 티샷으로 모든 이들의 박수갈채를 받았고 김국진은 이상우를 따로 찾아 “너 뭐야 왜 그렇게 잘 쳐”라며 극찬을 쏟아냈다. 또한 이상우는 장족의 발전을 한 버디퍼트로 또 한 번 기함케 하더니 결국 보기를 기록, ‘버디 허재’를 이겨버리는 대파란으로 충격을 안겼다.

이어진 A조 대결에서는 신나게 춤까지 추는 양세형과 변기수와 경직돼 걱정만 하는 한정수-홍성흔의 모습이 대조를 이뤘다. 변기수는 티샷에서 완벽한 샷을 구사한 반면, 홍성흔은 티삿부터 벌타를 받아 한정수에게 “아이언으로 왜 친거야”라는 핀잔을 들었던 상황. 하지만 “어디든 갖다 놔 형이 다 설거지 해줄게”라는 변기수의 응원에 힘차게 날린 양세형의 샷이 벙커로 들어갔고, 한정수는 완벽한 어프로치로 꼴찌의 반란을 선보이며 한 타 차이로 맹렬한 추격전을 벌였다. ‘골프뿐이고’ 대 ‘샷 투 더 문’의 C조 2홀 경기, 일 대 일 개인전에서는 골프왕 멤버들인 장민호와 민호가 맞붙었다. 티샷에서 장민호는 공이 갈대숲에 빠졌고, 막내 민호는 벌타를 받은 후에 그린온하고 나서는 “큰 실내체육관 공연 다 해봤는데 티박스가 제일 떨린다”고 엄청난 긴장감을 설명했다. 갈대숲에서 공을 찾다가 손가락 부상까지 당한 장민호는 1벌타를 받고 다시 티샷을 쳐 그린온시켰지만, 민호의 퍼팅 실력으로 ‘샷 투더 문’이 한 타 차이로 따라붙었다.

A조 3홀에서 ‘양변기’ 양세형-변기수와 ‘투턱스’ 한정수-홍성흔의 공이 비슷한 위치에 놓이는, 계속된 운명의 장난 속에서 치열하게 대립했고, 홍성흔과 양세형은 똑같이 파를 기록, 쫄깃한 꿀잼 승부 속 여전히 ‘양변기’가 앞서나갔다. B조 4홀 경기에서 이종혁은 도로로 나간 티샷이 굴러가 비거리 310미터에 이르는, 억세게 좋은 운을 얻었지만 김광규는 이종혁과 똑같은 방향임에도 전혀 다른 결과를 얻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우는 예상치 못한 극적 나이스 샷으로 페어웨이에 올려 프로샷이라는 칭찬을 받았고, ‘규우’는 더블 보기로 ‘버디 허재’는 파로 마무리했다.

A조 4홀은 ‘양변기’에 2타 뒤진 ‘투턱스’가 발군의 실력으로 기적을 불러일으켰다. 변기수가 자초한 위기에 양세형은 기발한 쿠션샷에 도전했고 페어웨이에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PGA투어에서도 볼 수 없는 샷”이라는 극찬을 얻었다. 그러나 양세형이 살린 공을 또다시 변기수가 날려버렸고, ‘양변기’는 트리플 보기를, ‘투턱스’는 보기로 전체 스코어를 동타로 만들며 대파란을 완성했다. B조 9홀에서도 ‘규우’팀이 믿기지 않는 명장면을 만들어낸 가운데, 허재는 같은 예능에 출연하는 이종혁과 매일 밤 술을 마신다며 즐거움을 드러냈고, 이에 김광규는 “형은 몸통이 간인가봐”라며 놀라워했다. 이 순간에도 이상우는 스트레이트로 페어웨이 중앙에 정확히 골을 안착시키는, 마지막 홀까지 완벽한 티샷을 보여 김국진을 감격케 했다. 허재가 벙커에 빠뜨리는 실수를, 김광규는 투온을 시키는 활약으로 엎치락뒤치락했지만, 결국 ‘버디 허재’ 허재-이종혁이 전체 스코어에서 앞서 2라운드에 진출했다.

시청자들은 “두 명씩 팀을 짜서 듀엣으로 진행하니까 훨씬 더 재밌고 쫄깃했어요! 누가 우승하는지 다음 주를 기대합니다!” “뜨끈한 의리부터 웃음과 재미, 감동까지 놓치지 않았네요! 역시 왕왕 골프왕!” “1기부터 지켜봤던 시청자로서 오늘 이상우 때문에 입을 못 다물었습니다! 엄청난 실력 발전에 놀라울 따름!” “‘골프왕2’ 이런 신박한 기획 칭찬합니다. 듀엣으로 대결이라니! 신바람이 2배 짜릿함도 2배네요” 등 반응을 내놨다.

한편 TV CHOSUN ‘골프왕2’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