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단비, 2라운드 MVP 선정...개인 통산 9번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WKB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인천 신한은행 김단비(31)가 2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WKBL은 30일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2라운드 MVP, MIP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MVP는 신한은행 김단비, MIP는 용인 삼성생명 강유림이 차지했다.

김단비는 총투표수 84표 중 45표를 받아 53.5%가 넘는 득표수를 기록했다. 2위는 34표를 얻은 청주 국민은행 박지수가 차지했다. 2라운드 MVP는 언론사 기자단 투표로 진행됐다.

특히 김단비는 이번 MVP 수상으로 개인 통산 아홉 번째 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김단비는 아산 우리은행 박혜진(8회)을 누르고 현역 최다 수상 단독 2위에 올랐다.

정규리그 2라운드 5경기에 출전한 김단비는 평균 36분56초를 뛰며 23득점, 10.2리바운드, 3.0어시스트, 1.0스틸을 기록했다. 득점, 블럭, 공헌도 전체 2위에 올랐다. 지난 15일 부천 하나원큐와 맞대결에서는 자신의 한 경기 최다 리바운드(17개), 최다 블록슛(6개) 기록도 세웠다.

MIP는 1위 강유림은 총투표 수 34표 중 18표를 획득했고, 국민은행 엄서이가 9표, 부산 BNK썸 김진영이 4표로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MIP 부문은 WKBL 심판부, 경기 운영 요원 투표로 결정됐다.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신인 선수상을 수상했던 강유림은 개인 통산 두 번째 라운드 MIP에 선정됐다. 정규리그 2라운드 스틸 1위(1.8개)에 올랐고 지난 11일 국민은행전 개인 한 경기 최다 23득점을 기록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