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방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오은영, 가상 죽음+시한부 체험…김주하·송은이 '눈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오은영이 가상의 죽음을 경험하며 삶을 돌이켜봤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내가 알던 내가 아냐’에서는 오은영 박사 편이 전파를 탔다.

오은영은 “제가 퇴근하면 우리 남편이 기다려요. 마누라랑 이야기하면 즐겁고 좋대요”라고 애정 어린 미소를 지었다. 이어 “저는 제가 꽤 건강하다고 생각했었고, 그리고 좀 잘 버티는 편이죠”라며 2008년 당시 대장암, 그리고 시한부 3개월을 선고 받았던 때를 회상했다.

담당의는 수술을 두 가지 해야겠다며, 대장암이 발견되었고 전이가 되었을 가능성도 아주 없지 않다고 설명했다고. 얼마나 살 수 있냐는 오은영의 질문에 “3개월”이란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오은영은 “다시 기억해보면 귀는 소리가 약간 아득하고, 심장이 툭 떨어지는 느낌. 굉장히 사실은 힘들었어요. 그 순간이 지금도 기억해보면”이라고 말을 이어나갔다.

오은영 주변인들은 그때의 오은영에 대해 “대장암 수술을 앞두고도 일을 멈추지 않았다. 수술 2시간 전에도 아이들을 상담하고 있었다”, “저희 직원들도 암이셨다는 걸 몰랐어요. 퇴원하시고 나서도 거의 바로 다시 업무에 돌아가셨어요”라고 이야기 했다.

오은영은 “그 짧은 며칠 동안에 빠른 속도로 관계와 상황들을 정리해보려고 노력을 했던 거 같아요. 제일 먼저 우리 남편에게 하고 싶은 말을 했고요. 자식은 그저 미안한 마음밖에 없고, 마음을 정리한다는 거는 엄두가 안 났다”면서 일이 아닌 진심으로 부모와 아이들에게 다가가게 된 계기가 됐음을 밝혔다.

암은 재발하지 않았고, 오은영은 건강을 되찾았다. 일주일의 마지막 날, 오은영은 “촬영하면서 처음 시작했을 때의 마음과 지금의 마음은 사뭇 다릅니다. 특별한 하루가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매일매일 내가 해왔던 일들 내가 있었던 공간 내가 늘 다니던 길 그냥 하고 있더라고요. 일주일밖에 안 남았다고 생각하고 경험을 하니까 너무 소중하더라고요. 특히 우리 엄마. 87세 우리 엄마. 오늘이 있기까지 우리 엄마의 사랑과 헌신이 없었다면 불가능 했을 것”이라며 가족들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측근들이 남긴 영상 인터뷰를 보면서도 눈물을 보였다.

한편 ‘내가 알던 내가 아냐’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사람이 자신의 죽은 모습을 보고, 1주일간 잠깐 멈춰 인생을 되돌아보는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