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 게임’ 美 고담어워즈 수상 영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韓 드라마 최초… 황 감독 “기적”

이정재 ‘최우수 연기상’은 불발

세계일보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한국 드라마 최초로 미국 독립영화 시상식인 ‘고담 어워즈’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에서 열린 ‘제31회 고담 어워즈’ 시상식에서 오징어 게임은 ‘40분 이상의 획기적 시리즈’ 부문의 수상작으로 호명됐다.

시상식 무대에는 황동혁(사진) 감독과 ‘오징어 게임’ 제작사인 싸이런픽처스 김지연 대표, 배우 이정재, 정호연이 함께 올랐다.

황 감독은 “이건 기적”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2009년 처음 이 대본을 썼을 때는 아무도 좋아하지 않았다”며 “사람들은 비현실적이고 이상하다고 했고, 이 쇼를 만들어 사람들에게 보여주기까지 12년이 걸렸다”고 영어로 소감을 밝혔다.

이정재는 ‘새 시리즈 부문 최우수 연기상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에는 실패했다. 미국의 독립영화 지원단체 IFP가 후원하는 ‘고담 어워즈’는 독립영화를 대상으로 한 시상식으로, 매년 뉴욕에서 열린다.

이병훈 기자 bho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