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10월 집값 19.5%↑…작년 5월 이후 첫 상승률 둔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집값이 1년 4개월 만에 처음으로 상승 속도가 느려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지시간 30일 CNBC방송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9월 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9.5%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 8월 상승률 19.8%보다는 소폭 둔화한 것으로,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이 전달보다 낮아진 것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작년 5월 이후 처음입니다.

이는 새 학기가 시작되면서 이사 수요가 줄어들고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올라간 여파로 분석되는데, CNBC는 겨울철이 돼도 당분간 집값이 크게 떨어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조재영 기자(jojae@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