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부스터샷'마저 뚫었다…이스라엘 의사 2명, 오미크론 '돌파감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코로나19 바이러스 주요 변이종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세계보건기구(WHO)]



이스라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3차접종까지 마친 의사 두 명이 변이바이러스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두 번의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추가 접종(부스터샷)까지 마친 접종완료자에게 '돌파 감염'이 일어나면서 백신 무력화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일간 하레츠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최대 의료기관 셰바 메디컬센터의 대변인은 이날 자사 소속 의사 2명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모두 화이자 백신 3차 접종을 마쳤으며, 현재 경미한 증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미크론에 감염된 의사 중 한 명은 50대로, 영국 런던에서 열린 콘퍼런스에 참석한 뒤 최근 귀국했다. 그는 런던에서 출발하기 전, 이스라엘 도착 후 실시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며칠 후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자 검사를 받았고 양성 반응을 보였다. 심장 전문의인 이 남성은 증상이 발현되기 전 여러 차례 시술을 진행했으며, 대규모 행사에도 두 차례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라엘 당국은 이 남성을 통해 또 다른 확진자인 70대 의사가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은 모두 당국의 통보를 받고 검사를 진행했으나 아직까지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이스라엘 의사들이 부스터샷(추가접종)까지 마친 상태에서 오미크론에 돌파감염되자 기존 백신의 효과가 무력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앞서 오미크론의 면역 회피 가능성을 언급하며 위험성을 경고했다. WHO는 "기존 백신이 새로운 변이에 효과가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면서도 "적은 확률이지만 백신을 접종했다 하더라도 오미크론에 감염될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앞서 코로나19 백신을 만든 미국 제약사 모더나도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에는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기존 백신이 델타 변이 때와 (효과가) 같을 수는 없다고 본다"며 "얼마만큼 효과가 떨어질지는 아직 모르지만, 얘기해 본 과학자들이 '상황이 좋지는 않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대응을 위한 새로운 백신을 대량생산하는 데는 몇 달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