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HO 과학자 "백신, 오미크론 출현에도 중증 예방 효과 있을 수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 수석 과학자가 현재의 코로나19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의 출현에도 중증 예방에 효과가 있을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숨야 스와미나탄 WHO 수석 과학자는 현지시간 1일 WHO의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아직 충분한 정보가 없다고 전제한 뒤 현재의 코로나19 백신이 "다른 변이에 그랬듯이 중증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오미크론 변이의 전염성에 대해 수일 내로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WHO가 당초 "수주일" 걸릴 것이라고 밝힌 것보다 앞당겨진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전염성이 더 클 수 있다는 가능성을 하나의 시나리오로 제시했습니다.

그는 다만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사람들을 더 아프게 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낮은 백신 접종률과 검사율이 코로나19 변이 출현의 토양이 되고 있다면서 백신과 치료제, 진단 도구 등의 공평한 분배를 재차 강조했습니다.

한편, WHO는 백신 자문단이 다음 주 회의를 열고 부스터샷에 대한 자료를 검토한 뒤 권고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김정원 기자(kcw@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