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엔 사무총장 “바이러스에는 국경 없어, 여행제한은 불공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1일(현지시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유행으로 각국이 여행제한 조치를 취한 것에 대해 “불공정하다”고 비판했다.

쿠테흐스 총장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아프리카연합(AU)-유엔 연례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바이러스에는 국경이 없다”면서 “어느 한 나라나 지역을 고립시키는 여행제한은 매우 불공정하고 징벌적일 뿐 아니라 효과도 없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또 “아프리카인들이 매우 중요한 보건과학 정보를 발견해 세계와 공유한 것 때문에 오히려 집단으로 벌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백신 불평등 문제도 지적했다.

그는 아프리카 인구의 6%만이 백신 접종을 마쳤다는 통계를 제시하며 “아프리카를 포함한 모든 나라가 백신 제조 능력을 갖추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낮은 백신 접종률과 백신에 대한 불공평한 접근성이 맞물리면 변이 바이러스의 온상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종섭 기자 nomad@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