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제한→1억원까지만' 토스뱅크 年 2% 금리 정책 변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출범 2개월만…1억원까지는 연 2%, 초과액은 0.1%로
올해 대출 한도 소진에도 파격 금리 제공으로 역마진 발생
노컷뉴스

토스뱅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스뱅크 제공제3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수시입출금 통장 잔고 규모에 관계없이 무제한으로 연 2% 이자를 지급하는 금리 정책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토스뱅크는 3일 고객들에게 안내문자를 보내 내년 1월 5일부터 토스뱅크 통장, 토스뱅크 모으기 잔액을 더해 1억원까지는 연 2% 이자, 1억원이 넘는 잔액부터 연 0.1%의 이자를 지급하겠다고 공지했다. 나머지 이자 산정 방식이나 지급일 등은 이전과 동일하다.

지난 10월 출범한 토스뱅크는 수시입출금 통장의 잔액 규모에 관계없이 연 2%의 이자를 지급하는 파격적인 금리정책을 통해 고객을 끌어모았지만 불과 2개월도 안돼 해당 정책을 상당부분 변경한 것.

예를들어 1억 5천만원을 토스뱅크에 맡길 경우 기존에는 전액에 대해 2% 금리를 지급했지만, 내년부터는 1억원에 대해서는 2%의 금리를, 나머지 5천만원에 대해서는 0.1%의 금리만 일별로 계산해 매달 셋째주 토요일에 지급한다.

이 같은 금리 정책 변경은 올해 추가 대출 실행이 불가능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이자를 계속 지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역마진을 더이상 버티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토스뱅크는 출범 10일 만에 금융당국이 정한 올해 대출한도 5천억원을 모두 소진했다. 이에 대출 한도 상향을 금융당국에 요청했지만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총량 관리를 이유로 이를 거절해 올해는 더이상 대출을 실행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은행권에서는 대출 총량 규제는 물론 통상 타 은행들의 수시입출금 통장 금리가 0%대에 불과한 상황에서 토스의 파격적인 금리정책이 지속가능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고, 결국 이런 전망은 현실이 됐다.

다만, 다른 조건 없이 1억원 이하 금액에 대한 연 2% 금리는 여전히 다른 은행에 비해 높은 수준인 만큼 금리 경쟁력이 급격히 줄어들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