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이준석 갈등 극적 봉합…김종인도 총괄선대위원장 수락

댓글 1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윤, 울산 찾아 이 대표와 만찬
“대선 모든 사항 직접 소통 강화”
국민의힘 선대위 파열음 해소



경향신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와 이준석 대표가 3일 밤 울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서로 포옹하며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 치 흔들림 없이 일체가 되자”고 의견을 모았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선거대책위원회 ‘원톱’ 역할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직을 전격 수락하면서 갈등 해결의 돌파구를 찾았다.

이 대표의 선대위 보이콧 행보 나흘째 윤 후보와 이 대표가 극적으로 갈등 봉합에 들어가게 됐다. 국민의힘은 선대위 공식 출범(6일)을 사흘 앞두고 전열을 재정비할 수 있게 됐다. 윤 후보와 이 대 표는 4일 부산 지역에서 함께 합동 일정을 진행하기로 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오후 7시30분쯤 울산 울주군 한 식당에서 2시간10분 동안 만찬 회동에서 이같이 합의했다. 김기현 원내대표가 배석했다.

윤 후보는 회동 후 “김종인 박사께서 총괄선대위원장을 수락했다”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의 장으로서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에게 사실상 선대위 전권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의 관계와 관련해선 “김병준 위원장이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를 이끄는 데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관계자) 논란 관련 질문에 “(후보와는) 단 한 번도 서로 존중하지 않(은 적 없)고 이견이 없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후보와 저의 관계에서 여러 말을 했던 사람들이 부끄러워 했으면 한다”고 했다.

이들은 회동에서 “대선 주요 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상황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김기흥 선대위 부대변인과 임승호 당 대변인이 기자들에게 밝혔다. 임 대변인은 “후보는 선거에 필요한 사무에 관해 대표에게 요청하고 대표는 후보자 의사를 존중하여 따르는 것으로 당무우선권을 해석하는 것으로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그간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김 전 위원장의 ‘원톱’ 지위와 역할, 구체적 인선 등을 두고 이견을 보였다. 김 전 위원장 영입이 잠정 중단된 뒤 선대위 운영 과정에서 ‘이준석 패싱’ 논란과 ‘윤핵관’ 논란이 동시에 불거지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이날 양측은 김 전 위원장 ‘원톱’ 영입 문제를 매듭짓고, ‘직접 소통’ 원칙을 세워 이 대표 패싱 문제의 재발을 방지하는 데서 돌파구를 찾은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핵심은 ‘윤핵관’보다 김 전 위원장 영입 문제였는데 이에 성공하면서 이 대표가 얻은 것도 있고 윤 후보에게도 결국 긍정적인 결과가 됐다”고 말했다.

■윤, 리더십 위기에서 탈출…이, 김종인 선대위 체제 이끌어내

경향신문

마주 앉아 웃는 윤·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 맨앞)와 이준석 대표(오른쪽 맨앞)가 3일 울산 울주군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갈등 빚던 윤석열·이준석, 2시간여 전격 ‘울산 회동’

윤 “잘 쉬셨어요?” 이 “고생했다”…회동 전 환담 속에 긴장 흘러
김종인엔 사실상 선대위 전권 준 듯…오늘 윤·이 부산서 합동 일정

회동 전 분위기는 환담 속에 긴장이 흘렀다. 윤 후보가 비공개 행보 동안 부산과 여수, 순천, 제주를 들러 온 이 대표에게 “아이고 잘 쉬셨어요?”라고 말하자 이 대표는 “잘 쉬긴 고생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여수·순천 사건 유족분들도 뵙고 잘 다녀왔다”고 하자 윤 후보는 “순천을 꼭 가봐야지 했는데 다음번에 같이 가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에 지난 7월 순천 방문 당시 윤 후보가 ‘기습 입당’한 것을 염두에 둔 듯 “순천은 제게 아픈 추억이 있다”고 뼈 있는 말을 남겼다.

윤 후보와 이 대표가 극적으로 갈등 봉합 수순에 들어가면서 국민의힘은 대선 본선에서 다시 새 국면을 맞게 됐다. 김 전 위원장의 ‘원톱’ 선대위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데 맞춰 선거 전략과 선대위 구성에도 변화가 생길 수 있다. 다만 변화 국면에서 불거질 수 있는 갈등의 여진을 어떻게 관리하느냐가 윤 후보의 새로운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울산 회동이 이뤄지기까지 종일 당내엔 긴장감이 흘렀다. 회동은 김 원내대표 등의 중재로 이뤄졌다. 오전까지 제주에 머물던 이 대표가 윤 후보 측의 회동 제안에 부정적인 뜻을 밝히고 울산으로 향하자, 공동선대위원장인 김 원내대표와 김도읍 정책위의장 등이 울산으로 가 윤 후보와의 만남을 조율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울산시당에서 이 대표와 만난 뒤 기자들에게 회동 계획을 밝히고 “충분히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하고 좀 더 나은 방안을 찾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양측이 “저는 만나고 싶다”(윤 후보), “허심탄회하게 만나 상의할 의사가 100% 있다”(이 대표)고 하면서 전격회동 가능성이 제기됐다. 다만 이 대표가 “핵심 관계자의 검열을 거치려는 의도라면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고 한 뒤 곧바로 울산으로 향하면서 제주에서의 회동은 무산됐다.

윤 후보는 전날과 달리 이 대표를 치켜세우며 유화 메시지를 냈다. 그는 “정당사 최연소, 백 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하는 당대표와 대선 후보로서 함께 대장정을 간다는 것 자체가 저는 굉장히 운이 좋은 사람”이라 말했다. 전날 “본인도 어느 정도 리프레시(재충전)를 했으면”이라고 한 데서 방향을 전환했다. ‘리프레시’ 발언에 이 대표는 “당대표는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불쾌감을 표한 바 있다.

회동 전까진 갈등이 쉽게 풀리지 않을 거란 관측이 있었다. 당장 ‘윤핵관’ 문제를 두고도 양측 메시지가 엇갈렸다. 윤 후보는 ‘이 대표가 홍보비를 해 먹으려고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윤핵관’의 인사조치를 요구한 데 대해 “바깥 소문을 들은 듯하다”고 선을 그었다. 반면 이 대표는 “(후보가 듣지 못했다면) 그 핵심관계자는 더 큰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대선 후보와 대표 간의 갈등 해소에 골몰하는 사이 당내 통합과 외연확장 행보는 모두 멈춰 당 안팎에서 비판을 받았다. 윤 후보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조국 사태 사과’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올린 것을 제외하고 민생, 외연확장 행보를 사실상 하지 못했다. 윤 후보는 지난달 5일 대선후보 수락 연설에서 “이제 우리는 원팀이다. 정권교체의 대의 앞에 분열할 자유도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후 한 달 동안 당내 분열이 반복되면서 갈등 조율 리더십의 부재와 외연 확장 행보에 한계를 보여왔다.

초선 의원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직접 만나 정권교체의 대의를 모색하고 오해와 혼란을 종식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재선 의원들도 “이 대표와 윤 후보께 간곡히 부탁드린다. 화합의 리더십으로 ‘국민의 원팀’을 이끌어 달라”고 밝혔다.

유정인·심진용·유설희 기자 jeongi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