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임, ♥홍성흔 끔찍해서 몰카 찍더니… 빈 정수리까지 챙기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모델 김정임이 남편 홍성흔이 탈모를 극복한 후기를 전했다.

김정임은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2021년 5월의 홍포(홍성흔) 정수리다. 너무 충격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첫 번째 사진에는 홍성흔의 정수리가 담겨 있다. 홍성흔의 정수리에는 있어야 할 머리카락이 없어 하얀 속살을 그대로 드러난 상태다. 탈모가 꽤 진행된 상태로 보여 우려를 자아낸다.

이와 관련해, 김정임은 "두피가 미치게 가렵다고 벅벅 긁다가 새벽 3시에도 다시 머리를 감고 자고. 급기야 8월엔 너무 빠지는 머리카락 스트레스에 머리를 빡빡 밀어버린 남편을 보면서 방치할 수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김정임은 자신의 노력 덕분에 홍성흔이 탈모를 극복했다고 밝혔다. 김정임은 "탈모에 좋은 음식, 제품 꾸준히 함께 먹고 함께 써보면서 작년 2월부터 지금까지 거의 22개월 동안 지금 이렇게나 좋아졌다"며 "지켜주고 싶은 남편의 과거 사진이지만(저때 쪼그리고 앉아있는 남편 정수리를 보고 저 솔직히 너무 충격 받고 끔찍해서 몰카로 찍었다) 지금은 숍 선생님들도 흑채도 쓰시지 않는다"고 전했다.

김정임은 2004년 프로 야구선수 홍성흔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