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미크론, 미 물가 위협" 연준 고위 관계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로레타 메스트 미국 클리블랜드 연방은행 총재가 2015년 11월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경제컨퍼런스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변이가 미국의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압력을 가중시킬 것이라고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고위 관계자가 경고했다.

공급망 차질과 노동력 부족을 악화시켜 물가 상승세를 더 높일 것이란 예상이다.

연준의 통화정책 긴축 전환 속도가 빨라질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은행 총재는 2일(이하 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이 악성 돌연변이로 판명나면 공급망 문제에 따른 인플레이션 압력이 더 가중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메스터는 또 오미크론이 델타변이보다 더 치명적인 것으로 판명나면 팬데믹 기간 일자리를 잃었거나 직장을 관 둔 사람들이 계속해서 집에 머물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사람들이 노동력에 재편입되는 것을 꺼리도록 만드는 요인 가운데 하나가 아직도 바로 이같은 바이러스 공포"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10월 물가 상승률은 30년만에 가장 가파른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미국의 노동력 부족에 따른 임금상승이 물가를 끌어올린 주된 배경이다.

메스터 총재 발언은 오미크론 팬데믹 우려로 연준이 통화정책 긴축 전환 속도를 늦추기보다 물가 상승 고삐를 놓칠지 모른다는 우려로 긴축에 속도를 낼 것이란 전망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실제로 3일 미 노동부가 발표한 11월 고용동향에서는 미 신규고용이 기대치 57만3000명에 크게 못미치는 21만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연준이 채권매입을 축소하는 테이퍼링 속도를 늦출 것이라는 시장 예상은 나오지 않았다.

연준 통화정책에 가장 민감히 반응하는 2년만기 미 국채 수익률은 이날 0.028%포인트 내린 0.591%로 큰 차이가 없었다.

이코노미스트들은 보기보다는 고용흐름이 나쁘지 않다면서 테이퍼링에 속도를 내겠다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의회 증언이 이달 14~15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정책으로 구체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FOMC에서 표결권을 갖는 메스터 총재는 공급 차질과 달리 오미크론으로 인해 미국의 수요가 둔화될 위험은 낮다고 일축했다.

오미크론이 치명적이지 않거나 백신을 우회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되면 수요 둔화 위험은 거의 없다고 그는 지적했다.

메스터는 "미 경제는 이들 돌연변이 바이러스를 (이전보다) 더 잘 다룬다"면서 "수요 측면 충격은 약화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공급 측 충격은 지속되고 있다"면서 "공급은 바이러스로 더 밀접히 영향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메스터는 파월 의장이 시사한 테이퍼링 속도내기를 지지했다. 내년에 연준이 신속히 금리 인상에 나서는 것이 가능토록 '보험'을 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같은날 샌프란시스코 연방은행의 매리 데일리 총재도 테이퍼링 속도를 높여 채권 매입 축소 규모를 확대하는 것에 찬성했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은행 총재, 리처드 클래리다 연준 부의장 역시 같은 의견이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