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2월 외환 전망] 미 달러화, '매파' 연준·오미크론 타고 단기 지지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2일 오전 09시37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12월 전 세계 외환시장 참가자들은 연방준비제도(Fed)의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가속과 이에 따른 금리 인상 전망,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를 주시할 전망이다.

기존 코로나19 백신이 오미크론에 대해서도 높은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판명되고, 오미크론 변이 자체가 높은 치사율을 나타내지 않을 경우 지난달 말 부각됐던 안전 자산 선호는 다소 둔화할 수 있다.

다만, 이 같은 결론이 도출될 때까지는 외환시장도 다른 자산시장과 마찬가지로 높은 변동성을 유지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연준이 본격적으로 테이퍼링에 속도를 낼 수 있는 오는 14~15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와 팬데믹긴급매입프로그램(PEPP) 종료 여부가 결정되는 16일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 회의에도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일러스트 이미지. 2021.11.27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전 세계 자산시장 집어삼킨 오미크론

현재 전 세계 자산시장은 오미크론 변이의 전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MRNA) 최고경영자(CEO)가 오미크론에 대해 기존 백신의 효과가 작을 수 있다고 밝히면서 투자자들은 잔뜩 긴장한 모습이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화 지수)는 11월 중 약 2.27% 절상되며 월간 기준으로 지난 6월 이후 가장 강세를 보였다. 연준이 내년 중반 조기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은 지난달 달러화를 띄웠다.

달러화 지수는 오미크론의 공포가 부각되기 전인 지난달 25일 기준 96.77을 기록했다가, 일본 엔화와 스위스 프랑 등 다른 안전 통화가 랠리를 펼치며 30일 95.91로 레벨을 낮췄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우려가 지속할 경우 '리스크 오프' 현상도 유지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안전자산인 달러화는 상품 통화와 신흥국 통화 대비로는 지지되면서도, 스위스 프랑과 엔화 대비로는 다소 약세를 보일 수 있다.

에버코어 ISI의 스탠 십리 이사는 로이터통신에 거시 여건을 볼 때 달러화가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오미크론 변이가 달러화에 순풍을 달아줬다고 평가했다. 또 델타 변이가 확산됐던 지난 6~8월 달러화가 랠리를 펼쳤다는 사실을 상기하고 오미크론 확산기에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될 것으로 예상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의 야마다 슈스케 일본 외환 수석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투자자들은 계속해서 신중을 기하고 있다"면서 "많은 정보가 없는 상태에서 오미크론의 영향에 대한 결론을 내리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최근 1개월간 달러화지수 흐름.[차트=트레이딩 이코노믹스]2021.12.02 mj7228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인플레 전망 틀린 연준 '패닉'"

높은 인플레이션 속에서 오미크론 불확실성을 맞이한 연준의 선택도 외환시장이 주목하는 재료다. 연준은 이달 FOMC 회의에서 자산매입 축소 규모를 내년 1월부터 늘려 예정됐던 내년 중반보다 일찍 테이퍼링을 종료할 것으로 보인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달 30일 미 의회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오미크론이 경제활동 및 고용에 불확실성을 확대했다고 진단하면서도 이번 달 회의에서 테이퍼링 확대를 논의할 것으로 밝혔다.

시장에서는 파월 의장이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이라는 평가를 철회한 점에도 주목했다. 청문회에서 파월 의장은 "우리는 현 상황이 더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영구히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의미로 '일시적'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면서 "아마도 이제 그 단어에서 물러나 우리가 뜻하는 것을 더 분명히 설명할 시점인 것 같다"고 판단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연준이 예상보다 높은 인플레가 지속하는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로 불확실성이 확대하자 패닉에 빠진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오안다의 에드워드 모야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전반적으로 단기 전망의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다"면서 "투자자들은 연준을 항상 안전망으로 여기고 있었지만, 연준은 패닉에 빠진 것처럼 보인다"고 분석했다.

모야 애널리스트는 "연준은 인플레이션에 대해 틀린 전망을 내놨고 이제 그들은 테이퍼링의 속도를 내 조기 금리 인상에 돌입하려는 것 같다"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계속된다면 금융 여건을 위협할 수 있는 빠른 금리 인상 사이클을 맞이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베렌버그의 모리츠 파이센 외환 트레이더는 로이터통신에 "이것은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일시적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장기간 높은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하는 것"이라며 "그것은 연준의 금리 인상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시장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오미크론 변이가 경제 전망의 하방 위험을 강화하면서도 인플레이션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시나리오다.

이 상황에서 연준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긴축에 나서기도 어렵지만, 이미 기준금리가 제로(0) 수준인 상황에서 경기를 충분히 부양하기도 힘들다.

웨스트팩의 전략가들은 보고서에서 "인플레이션의 위험이 오미크론이나 성장 위험보다 더 큰 것으로 평가한 듯한 파월 의장의 발언은 예상을 깨고 매파적이었다"면서 "이것은 앞으로 달러화 지수를 빠르게 상승시킬 수 있다"고 진단했다.

웨스트팩은 달러화 지수가 95 중반으로 하락하면 저가 매수에 나설 것을 추천했다.

뉴스핌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사진=로이터 뉴스핌] 2021.12.02 mj7228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역대 최고치 유로존 인플레·오미크론 맞이한 ECB의 선택

지난달 유로화는 미 달러화 대비 2.30% 절하됐다. 지난달 30일 유로/달러 환율은 1.1340달러로 마감했다. 향후 유로화의 움직임과 관련해 투자자들은 ECB의 올해 마지막 통화정책 회의에 촉각을 곤두세운다.

FOMC 결과가 나온 다음 날인 16일 ECB의 통화정책 회의 결과에서는 PEPP의 종료 여부가 가장 큰 관심을 받는다.

당초 ECB는 내년 3월 PEPP를 종료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인플레이션율이 11월 전년 대비 4.9%를 기록해 단일 통화 탄생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유럽 전역으로 빠르게 퍼져나가는 오미크론 변이는 PEPP 종료 여부를 결정지으려는 ECB에 커다란 골칫거리가 됐다.

회의를 앞두고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자 PEPP의 운명을 결정 지으려던 ECB 내부도 흔들리는 모습이다. 로이터통신은 1일 소식통을 인용해 일부 ECB 위원들이 PEPP 결정을 내년 2월 3일 회의로 미루는 것을 선호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시점까지는 오미크론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해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다만 아직 다수 위원은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가 기자회견과 공개 발언을 통해 시사해 온 것처럼 내년 3월 PEPP의 종료를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가 상승세에 대한 ECB의 평가 변화 여부도 관심사다. 라가르드 총재는 공개 발언 때마다 유로존의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이라며 중기적으로 ECB의 목표치인 2%를 밑돌 것이라고 호언장담해 왔다. 파월 의장이 '일시적'이라는 단어 사용을 포기한 가운데 라가르드 총재 역시 물가에 대해 이전보다 매파적인 기조를 드러낼지 주목된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 같은 라가르드 총재의 태도가 과도하게 느긋하다고 지적한다. GAM 인베스트먼트의 칼스 헵워스 투자 책임자는 파이낸셜타임스(FT)에 "물가 압력이 통제를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은 라가르드 총재의 희망 사항에 불과하다"면서 "물가는 이미 통제를 벗어났고, 그것이 조만간 완화될 것이라는 주장을 따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삭소뱅크의 스틴 제이컵슨 수석 투자책임자(CIO)는 블룸버그통신에 "인플레이션이 일시적 현상이라는 라가르드 총재의 주장은 강한 압박을 받고 있다"면서 "ECB가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정치적 압박도 강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