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선대위, '김종인 원톱 체제'로…금태섭 등 '탈진보' 합류 예상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선대위에서 사실상 후보 다음의 원톱 역할을 하는 쪽으로 교통 정리가 되는 분위깁니다. 김 전 위원장과 권성동 사무총장은 조금 전까지 만나서 선대위 구성과 인선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금태섭 전 의원과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합류도 임박해 보입니다.

이광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권성동 사무총장이 서울 광화문에 있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사무실을 찾습니다.